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빌 게이츠, 인공지능 반도체 생산 스마트업에 투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05일 10:44 프린트하기

우버 창업자·CEO도 투자 동참

 


연합뉴스 제공
 
빌 게이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생산하는 소규모 스타트업 '루미너스'에 투자했다고 미국 경제매체 CNBC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투자자 명단에는 게이츠 외에도 우버의 창업자 트래비스 캘러닉이 운영하는 '10100 펀드', 우버의 현 최고경영자(CEO)인 다라 코스로샤히도 올라 있다.

 

 

루미너스는 직원이 7명뿐인 작은 회사지만 이들은 구글이 자체 개발한 최신 텐서 프로세싱 유닛(TPU) 인공지능 칩을 담고 있는 3천장의 회로기판을 대체할 반도체 칩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구글은 AI 연구자들이 많이 쓰는 엔비디아의 그래픽카드에 의존하는 대신 텐서 플로라는 자체 AI 전문칩을 개발해 사용하고 있다.

 

 

루미너스는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인 구글이나 아마존은 물론 드론, 자율주행차, 로봇 등과 관련된 회사에 인공지능 칩을 판매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들의 투자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루미너스는 이번 자금 모금을 통해 총 900만 달러를 모았다.

 

 

CNBC는 "이번 투자는 정보기술(IT) 업계 주요 인사들이 인공지능의 하드웨어와 관련해서는 새로운 업계 표준이 등장할 가능성이 여전히 있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ringonam@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05일 10:44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7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