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머스크의 꿈이 현실로… 1만2000개 위성 띄워 ‘우주 인터넷’ 시대 연다

통합검색

머스크의 꿈이 현실로… 1만2000개 위성 띄워 ‘우주 인터넷’ 시대 연다

2019.06.10 06:00
초고속 인터넷 구축용 위성 60기를 탑재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초고속 인터넷 구축용 위성 60기를 탑재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발사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 모든 곳에서 고속 인터넷에 접속하게 한다'는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의 꿈이 현실화를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는 지난달 24일 미국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우주 위성 인터넷 구축 프로젝트 '스타링크'의 1단계 위성 60기를 발사했다. 

 

스타링크는 200kg대의 소형 군집위성 약 1만 2000개를 수 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지구 저궤도에 띄워 전세계를 초고속 인터넷으로 촘촘히 연결하려는 계획이다. 1차로 2020년까지 약 1600개의 위성을 550km 상공에 띄우고, 이후 1100~1300km와 330~340km 상공에 각각 수천 개의 위성을 추가, 총 3개 궤도에 군집위성을 배치한다. 과학계 일각에서는 빛과 전파로 우주를 관측할 때 스타링크가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지만, 머스크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계속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일론 머스크는 스타링크를 통해 드론과 자율주행선박 등 무인이동체를 위한 통신시장과 6세대(6G) 이동통신을 주도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머스크의 또다른 꿈인 초장거리 우주 무선 인터넷을 구축하기 위한 사전작업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스페이스X가 지구 저궤도에 군집위성을 띄우는 첫 번째 이유는 속도다. 지상과 위성 사이의 거리가 가까울수록 데이터를 주고 받는 속도가 빨라진다. 현재 위성 통신에 널리 쓰이는 정지궤도 위성은 3만 5786km 상공에서 지상과 정보를 주고 받는다. 전파를 이용해 정보를 주고 받는 데 0.6초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반면 저궤도의 스타링크를 쓰면 이 시간을 수십 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마르코 랭브록 네덜란드 라이덴대 천문대 연구원이 지난 24일 ‘스타링크(Starlink)’ 인공위성들이 지구를 도는 영상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마르코 랭브록 제공
마르코 랭브록 네덜란드 라이덴대 천문대 연구원이 지난 24일 ‘스타링크(Starlink)’ 인공위성들이 지구를 도는 영상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마르코 랭브록 제공

낮은 산에 오르면 멀리 볼 수 없듯 저궤도 위성은 넓은 범위의 정보를 다룰 수 없다. 스타링크는 1만 개가 넘는 위성을 촘촘히 띄워 이를 극복한다. 수많은 위성 덕분에 구석구석 ‘데이터 그늘’ 없이 싼 값에 인터넷 연결이 가능해진다. 머스크는 스타링크 발사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인터넷에 연결돼 있지 못한 사람이나, 연결은 돼 있더라도 비싸게 이용해야 하는 사람, 안정적이지 못한 사람을 인터넷에 연결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가 전세계 값싼 인터넷 연결 혜택을 스타링크의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철저히 비즈니스로 접근하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염인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위성기술연구그룹장은 “가까운 미래에 드론과 해상 자율주행선박 등 무인이동체가 보편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구 어디에서든 연결이 가능한 촘촘한 인터넷이 필요한데 스타링크는 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염 그룹장은 “또 전세계적으로 다음 세대의 이동통신인 6G가 어떤 형태일지 논의가 한창인데 후보 중 하나가 위성으로 전세계를 묶는 방식”이라며 "스페이스X는 이를 현실화해 미래 통신시장까지 선점하기 위해 대담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링크는 빠르면 몇 년 내에 현실화할 화성 유인 탐사를 위한 통신 인프라에도 활용될 수 있다. 화성까지의 거리는 최소 5500만km로 지구에서 달까지 거리 38만km보다 약 145배다. 멀 때는 4억 km가 넘는다. 먼 거리를 여행하는 탐사선과 통신하려면 새로운 행성간 인터넷 기술이 필요한데 중간에 정보를 중계해 주는 위성의 역할이 중요하다.  

 

스타링크를 통해 구축되는 인터넷망은 어디에 있든 초고속 인터넷이 연결되고 이를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한다. 픽사베이 제공
스타링크를 통해 구축되는 인터넷망은 어디에 있든 초고속 인터넷이 연결되고 이를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한다. 픽사베이 제공

중계위성은 지구에서 화성 사이 모든 구간에 균일하게 분포할 필요는 없다. 지구와 화성에 그물망 모양으로 통신을 위한 위성이나 궤도선을 집중적으로 띄워놓고 사이 구간은 고성능 통신 위성으로 끊김없이 이어주면 되기 때문이다. 2개의 대도시 내부에는 곳곳에 닿을 수 있는 정류장이 촘촘하게 있어야 하지만 2개 도시를 잇는 데는 넓은 고속도로만 있으면 되는 것과 마찬가지다. 스타링크는 이런 행성간 인터넷을 위해 지구 쪽에 촘촘히 설치되는 인프라로 직접 활용되거나, 관련 기술을 제공할 수 있다. 


행성간 통신을 넘어 심우주 인터넷이 성공하려면 인터넷이 끊길 때 정보 전송 실패를 극복하는 기술이 추가로 필요하다. 우주에서 보내는 무선 신호는 다른 천체에 의해 막히거나 태양이 내뿜는 입자에 교란돼 전송이 안 될 수 있다. 이 경우 정보를 최초 발신지로부터 다시 보내면 시간이 너무 지연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 등은 중간에 정보가 끊기더라도 끊긴 위성에서부터 다시 중계가 재개돼 지연시간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지연내성네트워크(DTN)’라는 기술로, 정보를 중계하는 위성이 정보를 받아 저장했다 중간에 인터넷이 끊길 경우 다시 내보내는 게 핵심이다.

 

한국 역시 2020년 발사 계획인 달 궤도선과의 통신을 위해 자체적으로 DTN 기술을 연구 중이다. NASA는 기존의 전파통신 대신 레이저를 이용한 통신으로 인터넷 용량과 속도를 10∼100배 늘리는 차세대 우주 인터넷 역시 연구하고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