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베이조스 "10년내 사람처럼 물건 움켜쥐는 로봇 나올 것"

통합검색

베이조스 "10년내 사람처럼 물건 움켜쥐는 로봇 나올 것"

2019.06.08 12:46

"미래에 중공업은 지구 밖으로 옮기고 지구는 주거지 될 것"

 


연합뉴스 제공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AFP=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6일(현지시간) 10년 안에 사람처럼 믿음직하게 물건을 움켜쥘 수 있는 상업용 로봇이 출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베이조스는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리마스'(re:MARS)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CNBC 등이 보도했다.

 

 

그는 물건을 쥐는 일이 당초 예상보다 굉장히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였다면서도 "앞으로 10년 안에 (물건을) 쥐는 일은 해결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것(물건 쥐기)은 엄청나게 어려운 문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건 쥐기를 부분적으로 머신 비전을 이용해 해결하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물건을 쥐는 로봇보다 머신 비전이 먼저 나올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베이조스는 그러나 아마존이 이런 기술을 언제, 어떻게 적용할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로이터는 물건을 쥐는 로봇의 개발이 "전 세계에서 창고 작업의 자동화를 이끌 것"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베이조스의 발언이 기업과 대학 연구자들이 가정에서 노인을 돌보거나 창고에서 상품을 꺼내고 집어넣는 등 사람이 하는 작업을 수행할 기술을 얼마나 신속하게 개발하고 있는지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조스는 또 "내 생각에 우리가 우주에 가는 이유는 지구를 구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생애에 닥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미래 세대에는 인류가 중공업을 지구 밖으로 옮기고 지구는 주거지로 남겨둘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달에도 아마존의 풀필먼트 센터(물류 기지)가 생길 거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풍자적으로 "그 문제를 숙고해본 적이 없다"면서도 "액화수소와 액화산소를 배송하기 시작할 것이다. 몇 개 안 되는 품목이지만 아주 중요한 것"이라고 답했다.

 

 

베이조스는 향후 10년간 머신 러닝과 인공지능, 바이오테크에서 엄청난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한 여성 시위자가 베이조스가 있는 무대 위로 뛰어 오르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 여성은 베이조스에게 자신이 아마존과 제휴한 닭 농장에 있었다고 외친 후 곧장 경호팀에 체포됐다. 이 여성의 신원이나 요구 사항 등은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리마스'는 머신 러닝과 자동화, 로봇공학, 우주기술 등을 논의하는 콘퍼런스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