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6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이존수·김동석 씨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10일 12:00 프린트하기

6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을 수상한 이존수 한국전력기술 부장과 김동석 클래시스 상무.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6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을 수상한 이존수 한국전력기술 부장과 김동석 클래시스 상무.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6월 수상자로 이존수 한국전력기술 부장과 김동석 클래시스 상무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존수 부장은 최대 발전 용량이 1000메가와트급인 삼척그린파워 1,2호기 발전소의 자동제어 논리회로를 설계하고, 지진에 대비해 수력 및 화력 발전설비의 내진 중요도를 분류하는 연구를 해 발전설비의 내진설계 기준을 수립하는 데 기초를 제공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특히 삼척그린파워 1,2호기 발전소는 두 대의 보일로에서 생산된 증기를 하나의 계통으로 합치고 터빈을 통과한 증기를 다시 분리하는 발전소로 세계적으로 선례가 없는 독특한 계통 구성을 지니고 있어 설계 때부터 난관이 많았다. 이 부장은 두 보일러가 한 개 계통으로 합쳐지는 제어 논리회로를 개발하고 현장에서 시운전의 기술지원을 해 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시키는 데 기여했다. 이 부장은 “보다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세계 최고의 발전소를 설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석 상무는 고강도 집속형 초음파를 이용한 의료기기를 국산화해 내수 및 수출 확대에 이바지한 공으로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선정됐다. 고강도 집속초음파의 출력을 일정하게 하고 정미라게 제어해 피부 탄력을 개선하는 고가의 외국산 장비를 국산화했다. 또 생산기술을 개선해 단가를 기존의 절반으로 줄였다. 이 제품은 2015년 500만 달러, 2016년 1000만 달러, 2017년 2000만 달러의 수출을 달성하며 클래시스를 수출기업으로 자리매깁하게 했다.


김 상무는 “클래시스는 자체 기술 연구소를 가지고 각 분야의 전문 연구원들이 최고 수준의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병원 고객 및 환자를 만족시키는 제품으로 국내 미용의료서비스를 대중화하고 시장을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 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제정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을 매달 한 명씩 선정하며, 수상자는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 원을 각각 받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10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3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