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마약 중독 전문연구기관 필요”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10일 16:19 프린트하기

마약 중독을 국가,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연구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 연합뉴스
마약 중독을 국가,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연구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 연합뉴스

마약 중독을 국가적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연구할 전문 연구기관을 설립하자는 석학들의 제언이 나왔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마약류 중독 확산으로부터 국민 건강을 지켜내기 위한 제언’을 주제로 ‘한림원의 목소리 제77호’를 10일 공표했다. 


‘한림원의 목소리’는 국가와 사회의 현안에 대해 과학기술적으로 접근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분야 석학들의 분석과 조언을 토대로 작성한 법규 및 제도 건의사항집이다. 2003년부터 제작되기 시작했으며, 정부와 국회 등에 배포되고 있다. 이번 제77호는 지난 4일 개최된 제137회 한림원탁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정리했다.


이번 한림원의 목소리는 한국이 더 이상 ‘마약 청정국’이 아니며, 적발과 처벌보다는 치료 및 보호가 병행되는 실효성 있는 마약류 중독 확산 방지 정책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생애주기에 걸친 적극적인 예방 홍보활동을 할 것, 마약류 중독자들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할 것, 마약류 중독을 치료할 방법을 개발하기 위해 뇌과학 연구에 투자할 것, 마약 관련 정책 방향을 총괄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를 보강하고 전담 연구 기관(K-NIDA)을 설립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특히 국가적 차원에서 마약류 중독 분야만을 전담하는 전문 연구기관인 K-NIDA는 마약류 중독이 국가의 안전과 건강 등 사회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원인에서부터 치료 등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설립이 제안됐다. 


한민구 과학기술한림원장은 “마약류 중독은 엄청난 중독성과 확산 속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미 사회적 문제가 되어버린 뒤에는 땜질식 고육지책만 가능하다”며 “더 늦어지기 전에 해결방안을 마련해야한다는 생각에 이번 한림원의 목소리를 골표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10일 16:19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