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화학硏, 심혈관 및 간질환 치료제 휴온스에 기술이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11일 11:39 프린트하기

한국화학연구원과 의약품업체 휴온스가 단백질분해유도제 플랫폼 기술 이용 간질환 치료제 기술이전 협약 조인식을 맺었다. 우측은 한국화학연구원 김창균 원장 직무대행, 좌측은 휴온스 엄기안 대표다. 화학연 제공
한국화학연구원과 의약품업체 휴온스가 단백질분해유도제 플랫폼 기술 이용 간질환 치료제 기술이전 협약 조인식을 맺었다. 우측은 한국화학연구원 김창균 원장 직무대행, 좌측은 휴온스 엄기안 대표다. 화학연 제공

한국화학연구원은 10일 대전 유성 본원에서 ‘차세대 심혈관 치료제 선도∙후보물질’과 ‘간질환 치료 단백질 분해 유도제’를 제약회사 휴온스에 기술이전하는 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심부전은 심장의 이완과 수축 기능이 감소해 신체조직에 혈액을 충분히 공급해주지 못해 발생하는 심혈관 질환이다. 그 중 심장의 이완 기능이 떨어져 발생하는 '박출률 보존 심부전'은 전체 심부전 환자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식생활 서구화와 고령화로 인해 유병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현재 임상에서 치료 목적으로 사용가능한 치료제가 없는 실정이다.


오광석 화학연 신약정보융합연구센터장 연구팀은 올해 초 유전자 PDE9A가 심장의 수축 및 이완 조절을 방해해 심부전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PDE9A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새로운 선도∙후보물질 2종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새로운 선도∙후보물질은 약효 및 선택성이 매우 우수하며 독성에서 안전성이 확보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휴온스는 기술이전을 받아 동물실험 및 임상시험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황종연 화학연 차세대의약연구센터 선임연구원 연구팀은 지난해 6월 기술 타깃 단백질을 없애 간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단백질 분해 유도제를 개발하고 휴온스에 기술이전했다. 유비퀴틴이라는 표지가 타깃 단백질에 붙으면, 프로테아좀에 의해 타깃 단백질이 분해된다. 연구팀은 “환자들이 비교적 소량의 약물만 복용해도 치료효과를 충분히 볼 수 있다”며 “결과적으로 약물 과다 복용에 의한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간질환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뚜렷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또한 비알콜성 지방간염의 경우 국내외 제약사들이 치료제 개발에 힘쓰고 있지만 현재까지 KFDA의 승인을 받은 치료제가 없다. 지난해부터 화학연은 휴온스와 표적단백질분해제 기술을 이용한 간질환 치료제 공동연구를 수행했으며 지속적으로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글로벌 혁신 신약개발을 위해 한국화학연구원과 더욱 밀접하게 연구를 이어나갈 방침”이라며 “심부전, 간질환 치료제를 비롯해 글로벌 제약 바이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신약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창균 화학연 원장직무대행은 “지금까지 심부전은 효과가 입증된 치료제가 없는 터라 이번 심부전 치료제 연구가 좋은 성과로 이어지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을 위협하는 질환을 치료하는 신약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9년 06월 11일 11:39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