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내년 대선 앞둔 美서 '딥페이크' 기술에 대한 경고 잇따라

통합검색

내년 대선 앞둔 美서 '딥페이크' 기술에 대한 경고 잇따라

2019.06.14 09:14

하원 정보위, 관련 청문회 개최…"가짜 동영상 구분 불가능해져"

 


연합뉴스 제공
 
애덤 시프 미 하원 정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딥페이크' 관련 청문회에서 증인들의 증언을 듣고 있다. AFP=연합뉴스

 

 

 

2020년 대통령선거를 앞둔 미국에서 '딥페이크' 기술에 대한 경고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딥페이크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동영상 편집 기술이다.

 

 

'딥러닝'(deep learning)과 '페이크'(fake·가짜)의 합성어인데 첨단 기술인 만큼 편집된 결과가 감쪽같고 자연스럽다.

 

 

문제는 이처럼 감쪽같은 편집 기술이 악용될 경우 동영상의 진위를 가리기 어려워지고, 가짜 동영상이 진짜 행세를 하며 여론을 뒤흔들 수 있다는 점이다.

 

 

민주당의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이 "기술적 혁명의 첨단"에 서 있다며 이 혁명이 전례 없는 사악한 형태의 속임수를 가능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하원 정보위는 이날 딥페이크가 몰고 올 가짜 뉴스의 위협에 대한 첫 청문회를 개최했다.

 

 

시프 위원장은 딥페이크를 이용해 "악의적인 인물이 혼란과 분열, 위기를 조장할 수 있고, 이 기술은 대통령선거를 포함한 선거운동 전체를 방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초에도 2020년 대선에 러시아가 또다시 개입할 수 있다면서 가장 심각한 경우는 "후보자가 절대 한 적 없는 발언을 하는 딥페이크 동영상"이 될 것이라고 우려한 바 있다.

 

 

CNN은 "딥페이크 기술이 너무 빨리 발전하고 있어서 사람들이 동영상이 가짜라는 걸 구분하는 게 곧 거의 불가능해질 거라고 전문가들은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제공
 
미 하원 정보위 위원들이 1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열린 '딥페이크' 청문회에서 증인들의 증언을 듣고 있다. AFP=연합뉴스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도 올해 초 이 기술이 장차 미국의 적들에 의해 허위 정보 유포에 사용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날 청문회에는 4명의 인공지능, 허위 정보 전문가들이 증인으로 출석해 딥페이크 기술이 불러올 위협에 대해 경고했다.

 

 

전 연방수사국(FBI) 관리 클린트 왓츠는 "미 정부는 미디어 콘텐츠 제작 때 인공지능의 적절한 활용을 촉진할 정책을 빨리 개발하고 동영상이나 음성 녹취물의 진위를 검증할 기술의 개발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와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뿐 아니라 미 기업에 닥칠 잠재적 위험에 대한 경고도 나왔다.

 

 

메릴랜드대 법학교수 대니엘 시트론은 "기업공개(IPO) 전날 밤 최고경영자(CEO)가 범죄를 저지르는 딥페이크 동영상이 나타난다고 상상해보라"며 "그 기업의 주가는 하락하고 막대한 돈을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며칠 뒤 그 동영상이 가짜라는 게 들통날 수 있지만 그때는 이미 손실을 본 뒤가 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는 "미디어를 조작하는 일은 미디어 자체만큼이나 오래된 일"이라면서도 "최근 동영상 편집기술의 발전은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사실과 거짓을 구분하는 것을 그 어느 때보다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