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기관투자자가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 수학 모형이 밝혔다

통합검색

기관투자자가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 수학 모형이 밝혔다

2019.06.18 16:50
최진혁 UNIST 자연과학부 교수가 주식시장의 거래패턴을 수학적 모델로 설명하고 있다. 칠판에 장 초반과 후반에 거래량이 몰려 U자 그래프를 그린다는 사실이 표시돼 있다. 사진제공 UNIST
최진혁 UNIST 자연과학부 교수가 주식시장의 거래패턴을 수학적 모델로 설명하고 있다. 칠판에 장 초반과 후반에 거래량이 몰려 U자 그래프를 그린다는 사실이 표시돼 있다. 사진제공 UNIST

주식시장의 거래 패턴을 수학으로 해석한 모형이 나왔다. 기관투자자 등 정보가 제한된 대규모 투자자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불확실한 주식시장을 보다 정확하게 설명하거나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최진혁 자연과학부 교수팀이 대규모 투자자들이 투자 위험을 줄이고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하는 분산투자(포트폴리오 조정)가 주식시장의 거래량이나 가격 변동성, 유동성 등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한 새로운 주식시장 해석 모형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주식시장에는 크게 4종류의 주체가 있다. 먼저 위험성 높은 곳에 투자하는 헤지펀드 투자자처럼 ‘내부정보를 가진 투자자’가 있다. 이들은 자신들이 아는 투자 정보가 시장에 알려지는 것에 주의하며 ‘주문분할’ 방식으로 투자해 수익을 극대화한다. 주문분할은 대규모 기관에서 대량 주문을 할 때 일정 기간 거래할 물량을 작은 단위로 쪼개 거래하는 방식이다. 관련 정보가 퍼져 주식가격에 변동을 일으키는 현상을 줄이기 위해 쓴다. 국민연금 등 기관투자자는 ‘제한된 정보를 가진 포트폴리오 재조정자’로 비록 수동적이지만 많은 물량을 거래하며 역시 주문분할을 한다. 그 외에 개인투자자로 대표되는 ‘유동성 거래자’와 ‘시장조성자’가 있다.


주식시장의 변동을 설명하는 기존 모형은 주로 ‘내부 정보를 지닌 투자자’를 주요 변수로 활용해 왔다. 최 교수팀은 여기에 주문분할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는 대규모 투자자의 역할을 추가했다.


연구팀은 모형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 네 주체 가운데 포트폴리오 재조정자와 내부정보를 가진 투자자 사이의 상호작용 때문에 주식시장의 거래 패턴이 장 초반과 후반에 거래량이 많은 U자 형태를 이루게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초반 거래량이 상승하는 것은 포트폴리오 재조정자가 장 후반의 가격 변동을 줄이기 위해 장 초반에 공격적으로 거래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무리 주문분할을 써도 시장은 포트폴리오 재조정자의 목표를 인식하게 된다. 헤지펀드 등 ‘내부정보를 가진 투자자’는 초반에 포트폴리오 조정자를 경쟁자로 인식해 역시 거래량을 늘린다.


하지만 장 중반 이후 내부정보를 가진 투자자는 거래량을 줄여 전체적인 거래량을 떨어뜨린다. 이 추세는 장 후반에 포트폴리오 재조정자가 기간 내 거래해야 하는 물량을 채우기 위해 다시 거래량을 증가시키면서 다시 반전된다. 장 후반의 거래량은 다시 늘어난다. 연구팀은 이 과정을 게임이론을 적용한 확률 모형으로 설명했다.


최 교수는 “기관투자자처럼 주식을 대량으로 매도하거나 분할해서 판매하는 등 포트폴리오 재조정자가 주식의 거래량이나 가격 변동성에 어떤 변화를 유발하는지 수학적으로 보여준 연구”라며 “추가 실증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재무경제학 분야 국제학술지 ‘금융경제학 저널’ 6월호에 발표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