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5G 10대 핵심산업 키우고 5대 서비스 공급 확대한다

통합검색

5G 10대 핵심산업 키우고 5대 서비스 공급 확대한다

2019.06.19 09: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오전9시30분 서울 영등포 전경련회관에서 제1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개최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오전9시30분 서울 영등포 전경련회관에서 제1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개최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5G(5세대) 핵심서비스인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에 대한 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5G 장비와 드론 대한 규제 완화를 추진하는 실행 계획을 내놨다. 또 단말 차량 통신 분야 국제공인 인증서비스 제공을 통해 5G+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개인위치정보 사업 진입규제 완화와 전파법 개정을 통한 5G 서비스 이용기반 강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 전경련회관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제1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열고 올 하반기 5G 전략 실행 계획안을 내놨다. 


전략위원회는 지난 4월 8일 발표한 ‘5G+전략’의 범국가적 추진체계 마련과 신속하고 체계적 추진을 위해 구성됐다. 김태유 서울대 명예교수와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공동위원장으로 있으며 관계부처 차관 10명과 민간위원 14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전략에 대한 추진현황을 살펴보고 2019년도 하반기 주요계획 및 5G 전략산업 추진계획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위원회는 지난 4월 3일 세계 최초 상용화 이후 69일만인 6월 10일 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하고 있고 5G 장비가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함에 따라 중소∙중견 부품업체들의 성장이 기대된다는 평가다.

 

아울러 독일, 싱가포르와 5G 신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한편 중앙아시아, 북유럽 대통령 순방 등을 계기로 세계 최초 5G 사용화 경험을 공유하고 글로벌 5G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위원회는 2019년 하반기 주요계획안을 제시했다. 5G핵심서비스 활성화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실감 콘텐츠 개발을 위한 기술 검증과 운영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5G 장비 및 드론에 대한 규제 완화와 단말 및 차량 통신 분야 국제공인 인증서비스 제공을 통해 5G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개인위치정보 사업진입규제 완화와 전파법 개정을 통한 5G 서비스 이용기반 강화도 추진한다.


또 위원회는 5G 전략산업 추진계획을 통해 10대 핵심산업과 5대 서비스에 대한 목표도 선정했다. 5G 네트워크 장비, 5G 스마트폰, 웨어러블 디바이스, 드론, 로봇 등 10대 핵심산업에 대한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5대 서비스 공급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전략위원회 논의결과와 지속적인 현장 의견수렴을 통해, 향후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실행방안을 보완·구체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유 장관은 “민·관이 힘을 모아 5G 인프라를 조기에 확충하여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경제·사회 전반에서 5G로의 전환도 가속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