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간 곁을 지키는 ‘소셜 로봇’ 기술영향 시민이 평가한다

통합검색

인간 곁을 지키는 ‘소셜 로봇’ 기술영향 시민이 평가한다

2019.06.18 18:0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간의 곁에서 소통하고 공감하는 '소셜 로봇' 기술에 대한 기술영향평가를 위해 일반시민으로 이뤄진 '시민포럼' 참여자를 19일부터 모집한다. 

 

소셜 로봇은 과기정통부가 2019년 기술영향평가 대상기술로 선정한 기술이다. 고령화 등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데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크지만, 로봇에 대한 과도한 의존이나 사생활침해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기술영향평가는 매년 기술적, 경제적, 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미래 신기술을 대상으로 사회 전반에 미칠 영향을 사전에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된다. 전문가 관점의 기술영향평가위원회와 시민 관점의 시민포럼이 함께 평가하며, 이번에 모집하는 시민포럼 참가자는 7월부터 9월까지 4회에 걸쳐 소셜 로봇 기술이 국민에게 미칠 수 있는 파급효과를 심도 깊게 논의할 예정이다. 

 

참여자는 19일부터 7월 2일까지 모집하며 과기정통부(www.msit.go.kr)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www.kistep.re.kr)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달 24일부터 10월 25일까지는 일반 국민도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하는 온라인 참여 창구(www.k2base.re.kr)도 운영될 예정이다. 기술에 관심이 많은 사람은 누구나 수시로 관련 정보를 확인하고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11월에는 산학연 전문가와 일반국민이 기술영향평가 결과에 대해 토론할 수 있도록 대국민 공개토론회가 개최될 계획이다.

 

김광수 과기정통부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소셜 로봇이 의료·가사·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만큼, 이번 기술영향평가 시민포럼에서 소셜 로봇 기술 파급효과에 대한 활발한 의견교환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