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포항시 강소특구 지정 환영…포항공대 중심 신산업 육성 기대

통합검색

포항시 강소특구 지정 환영…포항공대 중심 신산업 육성 기대

2019.06.20 10:08
포항공대 전경
 
포항공과대학교 전경

포항시는 19일 연구개발 강소특구 지정을 크게 반겼다.

 

포항은 경북도, 김정재·박명재 국회의원과 함께 지난해 12월부터 약 6개월간 준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경쟁한 끝에 연구개발 강소특구 여섯 곳 중 한 곳으로 선정됐다.

 

강소특구는 대형화한 기존 연구개발특구를 보완하는 새로운 특구 모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과학기술 기반 지역혁신성장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기술 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인근 지역을 배후공간으로 지정한다.

 

포항시는 국내 최고 수준 연구 역량을 갖춘 포항공과대(POSTECH·포스텍)와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리스트)을 기술핵심기관으로 내세웠다.

 

또 기술을 사업화하고 생산시설이 들어설 수 있는 포항테크노파크와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를 배후공간으로 정했다.

 

전체 지정 면적은 2.75㎢다.

 

시는 바이오, 나노, 에너지 등 첨단 신소재와 인공지능(AI) 분야를 특화산업으로 설정했다.

 

강소특구 입주 기관은 세금감면, 기술사업화 지원 등 기존 연구개발특구와 같은 혜택을 받는다.

 

정부는 해마다 최소 60억원 예산을 각 특구에 나눠준다.

 

시는 미래전략 핵심산업으로 추진하는 바이오, 로봇, 첨단신소재, 해양자원, ICT융복합산업 육성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본다.

 

바이오오픈이노베이션센터, 식물백신기업지원시설, 지식산업센터, 기술사업화센터 등이 특구 혜택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특구 지정으로 지역산업을 고도화하고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신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