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노정혜 연구재단 이사장 "오픈 액세스로 부실학회 문제 해결"

통합검색

노정혜 연구재단 이사장 "오픈 액세스로 부실학회 문제 해결"

2019.06.20 17:00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비전 2030 선포식 및 정책포럼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비전 2030 선포식 및 정책포럼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지난해 부실학회와 관련해 논란이 많았습니다. 연구자들에게 학술대회에 대한 다른 연구자의 평가나 관련 정보를 제공해 연구자가 쉽게 어떤 곳이 부실학회인지 알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은 2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비전 2030 선포식 및 정책포럼에서’ 간담회를 열고 “연구비 지원을 통해 만들어진 학술 정보나 관련 연구 데이터들은 세금이 투입된 공적자원“이라며 “’오픈 액세스(Open-access)’화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연구재단은 2009년 6월 한국과학재단과 한국학술진흥재단, 국제과학기술협력재단 세 기관이 합치며 출범했다. 재단통합출범 10주년을 맞아 ‘창의적 연구와 인재양성 지원으로 지식의 진보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라는 새로운 미션을 발표했다. 노 이사장은 “통합 출범 10주년은 그간의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 10년간의 방향성을 재정립하기 위한 시점"이라며 ‘비전2030’의 마련 배경을 설명했다.


비전2030은 핵심가치 4개와 전략목표 5개를 제시했다. 창의성, 개방성, 책무성, 탁월성을 핵심 가치로 두고 수요자 중심의 연구개발(R&D) 시스템 혁신, 지식창출의 플랫폼 역할 강화, 미래사회를 선도하는 인재양성, 연구성과의 사회경제적 영향 확대를 목표로 한다. 


노 이사장은 “연구 현장의 여론을 반영해 연구사업기획, 평가, 지원 과정 시스템을 확립하겠다”며 “그와 동시에 연구자의 성과가 국민들의 피부에 와닿을 수 있도록 연구자가 연구비 사용 및 성과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연구과정에서 생산된 학술논문과 데이터에 대한 접근성을 늘리겠다”며 “이를 통해 대학과 연구기관, 연구자들 간에 협력과 상호작용을 촉진하고 학문분야 간 벽을 낮추도록 융합연구를 장려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노 이사장은 인문사회와 이공계 분야간 융합연구를 촉진시키기 위해 과학기술 관련 국책연구 기획에 인문사회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올해부터 시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