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에 장석복 KAIST 교수·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통합검색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에 장석복 KAIST 교수·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2019.07.02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일 ‘2019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장석복(왼쪽) KAIST 화학과 교수와 함께 김기남(오른쪽) 삼성전자 부회장도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일 ‘2019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장석복(왼쪽) KAIST 화학과 교수와 함께 김기남(오른쪽) 삼성전자 부회장도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국내 화학 분야 최고 권위자인 장석복 KAIST 화학과 특훈교수(기초과학연구원 분자활성 촉매반응 연구단장)시스템 반도체 제조공정 개발에 힘쓴 삼성전자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고 과학기술인에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장 교수와 김 부회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2003년부터 시상해온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은 한국 최고 과학기술인 상으로 평가된다.

 

장 교수는 기초과학 분야인 ‘탄소-수소 결합 활성화 촉매반응 개발’ 분야에서 선도적인 업적을 달성해 전세계적 연구방향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장 교수는 “연료로 쓰고 있는 메탄 프로판이나 부탄 등은 자연계에서 많이 존재하는 탄화수소라는 화합물”이라며 “산화시켜 에너지를 제공하는 연료로만 사용되어 왔지만 적절한 반응을 통해 중요한 분자로 만들 수 있다”고 탄소-수소 결합 활성화 촉매반응을 설명했다. 장 교수는 저반응성 유기분자의 탄소-수소결합 활성화 과정에 대한 기초원리를 규명해 탄화수소를 반응시킬 수 있는 촉매반응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장 교수는 “이번 수상에 매우 송구스럽고 감사할 뿐”이라며 “지금까지처럼 앞으로도 남은 연구활동 기간 동안 학문적으로 계속 정진해 연구 분야와 국가 및 사회에 더 의미 있는 기여를 남기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스라엘 테크니온공대는 네이처 인덱스 등의 대학 랭킹에서 순위는 낮지만 4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며  “기초과학 연구가 지표에만 몰두하는 것을 지양하고 자신만의 새로운 연구 분야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이날 ‘2019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장 교수와 함께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도 선정했다. 김 부회장은 시스템 반도체 제조공정 및 설계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해 한국 시스템 반도체 산업을 크게 도약시켰다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부회장은 시스템 반도체 제조공정 및 설계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확보해 한국 시스템 반도체 산업을 크게 도약시켰다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 부회장은 1983년 64K D램 개발부터, 2014년 20나노급 4기가 D램 세계 최초 개발 및 양산, 2017년 3차원 V-NAND 플래시 메모리 양산, 세계 최초 14나노 핀펫 및 극자외선(EUV) 적용 7나노 제조공정기술 개발을 이끌어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반도체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시상의 종합심사위원장을 맡은 한민구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은 “2016년 권오준 포스코 회장, 2018년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에 이어 김 부회장이 상을 수상했다”며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산업계와 학계가 균형있게 수상했다”고 말했다. 42명의 역대 수상자를 포함해 기업인 수상자는 김 부회장이 일곱번째다. 시상식은 4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대한민국 과학기술연차대회’와 함께 열린다. 수상자들은 대통령 상장과 함께 각각 3억원의 상금을 받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