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내서 개발하는 선박용 소형원전 군사 전용 우려없어”

통합검색

"국내서 개발하는 선박용 소형원전 군사 전용 우려없어”

2019.07.02 14:30
황일순 UNIST 기계항공및원자력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바다 위를 떠다니며 전력을 생산하는 ‘초소형 원자로’ 개발에 나선다. UNIST 제공
황일순 UNIST 기계항공및원자력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바다 위를 떠다니며 전력을 생산하는 ‘초소형 원자로’ 개발에 나선다. UNIST 제공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논란이 그칠 조짐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정부와 지자체 지원으로 새로운 원자로 개발에 나서는 연구자가 있다. 황일순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계항공및원자력공학부 교수가 주인공이다.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퇴임 후 올해초 UNIST 교수로 부임한 황 교수는 최근 극지 및 해양, 해저 탐사선 등 선박용 소형 모듈 원자로를 개발하는 원자력융합기술개발 과제에 착수했다. 4년간 정부가 30억원, 울산시가 6억원을 지원한다. 4년 내에 개념설계를 완성하는 게 목표다. 

 

“최근 중국이 선박용 원자로를 개발하면서 잠수함 등 군사용으로 전환한다는 우려가 국제사회에서 제기되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최근 출범한 ‘초소형원전연구단’은 평화적으로 기후변화와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는 데 국한하겠다는 선서도 했습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연구가 중단될 가능성도 없지 않기 때문입니다.”

 

황 교수는 2일 이뤄진 해상에서 활용할 소형 모듈 원자로가 군용으로도 활용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날은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주최하고 UNIST가 주관하는 ‘제17차 인프로 다이얼로그 포럼’이 울산시 롯데호텔서 개막했다. 4일까지 열리는 이번 포럼은 IAEA가 추진하는 혁신원전 연구 프로젝트를 논의하는 국제학술행사다. 

 

일각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4개 과학기술특성화대학 중에서 이번 정부 들어 가장 주목을 받는 UNIST에서 선박용이기는 하지만 신형 소형 원자로를 개발한다는 발표한 것을 두고 의아해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2월 4대 과기원 중 유일하게 UNIST 졸업식에 참석하면서 각별한 신뢰를 나타냈다. 그런 UNIST가 이번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하는 신형 원자로를 개발하는 것은 물론 원자력계 원로인 황 교수가 이를 주도하는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단계별 탈원전 정책을 추진중인 정부가 앞장서서 새로운 원자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 일부에선 행여 이 해상용 소형 원자로가 핵추진 방식 도입 여부가 공개되지 않은 장보고-III(3000t급) 잠수함에 적용될 것이라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다.  그런 만큼 최근 황 교수를 단장으로 출범한 ‘초소형원전연구단’에 비상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황 교수의 답은 명쾌했다. 그는 “탈원전 정책을 하면서도 재생에너지와 함께 친환경 원전 기술을 개발하지 않으면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국방 기술을 바탕으로 한 경제성장, 해양 개발 등에 대한 필요성이 높아져 소형 원전 기술이 재생에너지와 함께 기후변화, 대기오염과 같은 전지구적인 문제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교수가 4년 내 개념설계를 완성할 소형 원자로는 모듈형이다. 핵연료를 한번 넣으면 40년 동안 핵연료 교체가 필요하지 않다. 보통 상용 원전에서 핵연료 교체는 3~7년 주기로 이뤄진다. 비용도 많이 들지만 사용후핵연료를 만들어내기 때문에 핵확산 위험, 폐기물 처분 등 필연적인 우려가 따른다. 이같은 우려를 일괄적으로 해결하는 소형 원자로를 개발하겠다는 게 황 교수의 의지다. 

 

황 교수는 “개발에 착수한 소형 원자로는 원자로를 물로 식히는 것이 아니라 납과 비스무스를 5대5로 혼합한 액체금속으로 식힌다”며 “이 액체금속은 123도에서 액체가 되고 1700도가 돼야 기체가 되는데 상온에서 물이나 공기와 만나도 반응과 폭발이 없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원자로 내부의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하는 게 핵심이다. 원자로 전체 직경이 1.7m, 길이가 6m인 초소형 모듈 원전으로 사용후핵연료를 운송하는 국제표준용기 내부 직경 1.9m보다도 작다. 통째로 폐기하거나 분리하지 않고 안전하게 옮길 수 있다는 얘기다. 선박에 탑재했을 때 문제가 생기면 바다에 빠진채로 두면 액세금속이 얼어 버려 사용후핵연료나 방사성물질이 봉인되는 식이다. 

 

황 교수 연구팀은 4년간 개념설계가 완료되면 이후 상용화와 인허가를 위한 상세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상용화 시기는 짧게는 7년, 길게는 10년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황 교수는 탈원전 정책으로 비전을 뚜렷히 잡지 못하고 있는 원자력 인력 양성에도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그는 “개발하려는 초소형 원전은 기후변화와 대기오염, 세계 핵비확산 등을 모두 해결하는 총체적인 근본 혁신 전략을 담고 있다”며 “원자력 전공 학생들을 키워내고 젊은 두뇌들이 다시 원자력 분야에서 혁신을 할 수 있도록 원자력 분야로 되돌아오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교수는 “초소형 원자로 기술의 평화적 이용을 가장 우선적인 요건으로 생각하고 연구개발에 매진할 것”이라며 “해상풍력, 수소,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와 함께 미래 에너지 대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이 2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개막한 ′제17차 IAEA 인프로 다이얼로그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UNIST 제공.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이 2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개막한 '제17차 IAEA 인프로 다이얼로그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UNIST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