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또 라돈 매트리스…끝나지 않는 생활방사선 공포

통합검색

또 라돈 매트리스…끝나지 않는 생활방사선 공포

2019.07.09 10:58
 

연간 허용치 이상의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나온다는 의혹이 불거진 라텍스 수입 판매업체 '잠이편한라텍스' 일부 제품에서 실제 안전 기준을 초과한 방사능이 검출돼 정부가 수거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업체가 경영난을 이유로 영업 종료를 선언한 상태여서 관련 제품 수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라텍스 수입 및 판매업체 ‘잠이편한라텍스’ 제품 138개를 대상으로 방사선을 측정한 결과 2개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한 방사선이 나왔다고 9일 밝혔다.  원안위는 그러나 모든 제품을 수거하지 않고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인 연간 1mSv를 초과하는 제품을 선별해 수거 명령 등 행정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이 회사 제품 일부에서 방사성물질인 라돈이 나온다는 제보에 따라 관련 제품에 대해 라돈측정서비스를 진행했다. 지난달 17일 일부 언론보도를 통해 이 회사 제품 일부에서 방사성물질인 라돈이 나왔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회사가 판매한 매트리스와 베개 등 총 138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원산지가 말레이시아로 부착된 음이온 매트리스 2개가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을 확인됐다. 해당 제품을 표면 2㎝ 높이에서 매일 10시간씩 12개월간 사용했다고 가정할 때 연간 피폭선량이 각각 1.24mSv와 4.85mSv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해당 회사는 2014년에서 2017년까지 말레이시아로부터 음이온 매트리스를, 2014년부터 최근 폐업하기 전까지 일반 매트리스를 판매해왔다. 

 

모든 매트리스가 수거 대상은 아니다. 원안위는 개별 측정 후 안전기준을 초과한 제품에 대해서만 수거 등 행정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원안위는 “안전기준 초과로 확인된 시료가 2개에 불과하고 기준을 초과한 음이온 매트리스가 형태만으로 일반 매트리스와 구분하기 불가능하다”며 “이에 라돈측정서비스를 통해 개별 제품별로 측정한 후 안전기준 초과제품을 신속히 수거하도록 해당업체에 행정조치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당 업체 제품은 지난달 17일 SBS가 일부 라텍스제품에서 라돈이 실내 라돈 권고치의 9배가 넘는 수치가 나왔다고 보도하며 불거졌다. 당시 회사측은 해명 공지를 내고 “수차례 전문기관을 통한 측정결과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판단을 위해 원안위에 정밀검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밝혔다. 회사 해명에 따르면 2017년에 라돈에 관한 정밀검사를 진행했고 라돈 사태가 발생한 후인 2018년에는 토론에 관해서도 정밀검사를 실시해 안전한 수치가 확인됐다.

 

다만 현재는 해당 업체가 경영난을 이유로 영업종료를 선언해 수거 조치가 제대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잠이편한라텍스는 자사 홈페이지를 폐쇄하고 대신 “SBS 뉴스 이후 법적인 문제에 시달리고 오랜 기간 경영난에 처해 원안위 결과와 관계없이 영업을 종료한다”며 “매장, 공장 임대보증금 등 처분 자산을 가맹비, 인건비 등에 충당하면서 명을 다해 죄송하다”고 밝힌 입장문만 내건 상태다.

 

원안위는 현재 조사중이나 업체가 폐업을 선언한 제품에 대해서도 제품명을 미리 알리기로 했다. 원안위는 생활방사선안전센터에 접수된 ‘라이브차콜’의 비장천수 십장생 카페트, ‘은진’의 TK-200F 온수매트, ‘우먼로드’의 음이온매트 일부 제품에 대해 정밀조사를 진행중이라 밝혔다. 해당 업체들이 모두 폐업해 추가조사와 시료확보가 어려워 원안위는 라돈측정서비스를 통해 제품별 안전기준 초과여부와 폐기방법을 개별적으로 안내하기로 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현재 조사중이나 결함제품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여 미리 알리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신체밀착형 제품에 원료물질 사용을 전면 금지하도록 개정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개정안은 이달 16일 시행된다. 다만 그 전에 판매된 제품에는 개정된 법이 적용되지 않는다. 원안위는 “이전에 판매된 제품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라돈측정서비스 등을 통해 부적합 제품을 확인하고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제품을 사용하거나 라돈 의심 제품을 보유한 소비자는 콜센터(1811-8336) 및 인터넷 신고창구(www.kins.re.kr)를 통해 라돈측정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8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