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서울서 부산 드론 조종해 대기오염 분석…무인이동체 엑스포 개막

통합검색

서울서 부산 드론 조종해 대기오염 분석…무인이동체 엑스포 개막

2019.07.10 11:00
드론을 이용해 교량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점검하는 모습. 국토교통부 제공.
드론을 이용해 교량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점검하는 모습. 국토교통부 제공.

부산에 있는 드론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원격 조종해 부산항 인근 대기오염 정도를 분석하는 시연장면이 공개된다. GPS가 작동하지 않는 실내공간에서 스스로 장애물을 탐지, 회피하는 자율주행로봇도 만나볼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국방부는 10일부터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2019 무인이동체 산업엑스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무인이동체 분야 혁신성과 홍보를 통해 관련 산업을 활성화하고 국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드론과 자율주행차, 무인전투체계 등 육상·해양·공중 분야와 민수·군수 분야 역량까지 한자리에 모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엑스포는 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130여개 기관이 참여하는 전시·체험관, 시장·정책·기술·표준화 동향 교류를 위한 콘퍼런스, 유공자 포상 등 다양한 전시관과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무인이동체 연구성과 홍보관에서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전자부품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SK텔레콤이 부산에 위치한 드론을 행사장에서 원격 조종하는 시연을 공개한다.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군산대는 GPS가 작동하지 않는 실내공간에서 사람의 개입없이 장애물을 탐지·회피해 도착점까지 이동하는 자율주행로봇을 시연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또 고온, 강풍 등 극한 재난상황 속에서도 활용 가능한 드론시스템을, 육군은 정찰·수송드론 등 첨단 과학군으로 도약하기 위한 드론봇 전투체계를, 해군은 한화시스템과 함께 복합임무 무인수상정, 자율무인잠수정 등 해양무인체계를 전시한다. 

 

드론 조립, 가상현실(VR) 기반 드론 조종, 소프트웨어(SW) 코딩, 무인운반차 조종 등 엑스포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행사도 열린다. 콘퍼런스에서는 드론 분야 전문 컨설팅업체인 드론인더스트리사이츠 대표 카이 바크비츠의 ‘상업용 드론시장 트렌드와 전망’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국내외 60명의 연사가 세계 동향을 공유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무인이동체는 산업 전분야에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무인이동체 핵심 원천기술 개발에 향후 7년간 1700억원을 신규 투자해 연구자가 혁신적 기술 개발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