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한빛1호기 수동정지사건 민간합동대책위원회 출범

통합검색

한빛1호기 수동정지사건 민간합동대책위원회 출범

2019.07.11 17:32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4일 전남 영광방사능방재센터에서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사건과 관련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4일 전남 영광방사능방재센터에서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사건과 관련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 5월 발생한 전남 영광 한빛원전 1호기 수동정지 사건에 관한 투명한 조사와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도울 민관합동대책위원회가 출범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1일 한빛1호기 민간합동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영광방사능방재센터에서 착수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민간합동대책위원회는 지난 5월 한빛 1호기가 수동정지한 사건과 관련해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지역의 의견을 수렴하고 투명한 조사와 재발방지대책 수립을 위한 목적으로 꾸려졌다. 영광 및 전북 고창 주민대표 7명과 원안위 3명,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2명으로 구성됐다. 주민이 추천한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등 주민 측 참여전문가 6명도 민간합동대책위원회에 함께한다.

 

민관합동대책위원회는 제어봉 구동설비를 육안으로 점검하는 과정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그동안 수행된 점검과정을 촬영한 동영상을 확인하고 향후 점검 현장에도 입회하게 된다. 조사결과를 분석해 문제점을 찾고 재발방지대책도 도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원안위 중간조사 결과의 근거 자료를 제공받아 확인과 점검에 나선다. 원안위가 제출할 조사결과보고서의 초안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고 한빛 1호기 사건관련 추가 협의사항도 논의한다.

 

원안위는 “향후 민관합동대책위원회 활동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6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