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제6회 과기장관회의] 잠자는 지역 연구시설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통합검색

[제6회 과기장관회의] 잠자는 지역 연구시설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2019.07.16 16:00
전남대가 보유한 에너지 융복합 관련 핵심연구지원시설의 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전남대가 보유한 에너지 융복합 관련 핵심연구지원시설의 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16일 개최된 제6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 3호 안건은 지역에 흩어진 연구시설의 관리체계를 선진화할 방안을 다루고 있다. 복수의 연구 장비가 집적된 곳을 의미하는 '연구시설'은 부처를 가리지 않고 국가 재정이 투입된 경우가 많다. 과기정통부는 50억 원 이상 국비가 투자된 첨담연구시설인 대형연구시설은 136개로 이곳에 약 10조 7000억 원, 대학과 국공립연구기관에 설치된 연구기발시설은 약 450개로 이곳에 총 5조7000억 원의 국비가 투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이들 시설은 활용도가 낮거나 외부 개방이 잘 이뤄지지 않아 효율이 높지 않은 편이다. 무엇보다 현황 파악도 제대로 돼 있지 않고 성과 측정도 어려워 추가적인 다른 지역 또는 중앙 연구개발(R&D)와의 시너지 효과가 많이 나지 않고 있다는 평이 많았다. 지자체가 연구시설에 대한 재정 지원은 하지만,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하기 어렵다는 문제도 있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기혁신본부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현장의 수요와 부처별 시설, 장비 확충계획 등을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중기 로드맵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후 이를 매년 갱신하며 R&D 투자 방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결정하도록 했다.


대형 연구시설은 목적 별로 최적의 운영 사례를 개발하고, 이를 지자체가 자체 선정한 지역 전문기관에 전수해 직접 효과적으로 관리, 활용할 수 있게 했다. 또 적절한 성과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법령상 근거를 마련할 뜻도 밝혔다. 


윤경숙 과기혁신본부 과학기술전략과장은 "지역에서 평가나 기획 등을 할 경험과 권한을 그 동안 중앙부처에서 지역에 부여하지 못했던 게 사실"이라며 "한국연구재단 등 기획평가관리 전문기관의 역량을 전수해 주고 권한을 주면 지역에서도 자체적으로 연구시설을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