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주말 고고학산책]'조개무덤' 패총에서 고대인의 삶을 읽는다

통합검색

[주말 고고학산책]'조개무덤' 패총에서 고대인의 삶을 읽는다

2019.07.20 06:00
오이도역 부근에 신석기 시대부터 사람들이 조개껍데기를 먹고 버린 '패총'이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을 가로지르는 4호선 지하철의 남쪽 종착역은 오이도역입니다. 서해와 가까운 이곳에 내려서 조금만 가면 맛있는 조개구이를 먹을 수 있습니다. 언제부터 사람들이 오이도에서 조개구이를 먹었을까요? 놀라지 마세요. 지금 조개구이집이 즐비한 거리 뒤편에는 야트막한 언덕이 있는데, 이곳에는 신석기시대부터 사람들이 조개를 먹고 껍질을 버린 곳인 ‘패총’이 있습니다. 

 

‘패총’은 옛날 사람들이 버린 엄청난 양의 조개껍데기가 쌓여 만들어진 무더기를 일컫습니다. 굴, 꼬막, 백합, 고둥 등 다양한 종류의 조개껍데기가 발견됩니다. 그와 함께, 당시 사람들이 먹고 버린 짐승과 물고기의 뼈, 사람들이 쓴 도구도 나오는데, 특히 동물 뼈는 산성인 토양에서 쉽게 썩지만, 패총에서는 조개껍데기에서 나온 탄산칼슘이 토양의 산성을 중화하면서 오랫동안 보존됩니다. 고대인의 쓰레기장이라 생각하면 쉬울 것 같습니다.

 

픽사베이 제공
픽사베이 제공

산처럼 쌓인 조개껍데기의 무덤, 패총


무덤을 뜻하는 ‘총(塚)’이라는 한자 때문에 무덤 같은 모습을 상상하기 쉽지만, 실제로 패총은 다양하게 생겼습니다. 패총은 전 세계에서 발견되는데, 그 두께가 1~2m부터 큰 것은 4~5m가 넘어요. 한국에서도 신석기시대부터 조선 시대 사이에 만들어진 300여 개 이상의 패총이 발견됐는데 대부분 서해안과 남해안에서 발견되는데, 굴 껍데기가 많고 여러 조개류가 섞여 있습니다. 경기 시흥시 오이도선사유적공원을 비롯하여 충남 태안군 고남면, 경남 김해시 봉황동, 부산 동삼동 등 전국 전시관에서 패총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패총은 심지어 지금도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 북부에서 수렵 채집 생활을 하는 안바라족도 그 중 하나입니다. 안바라족은 30명 정도가 마을을 만들어 생활하는데, 여성과 아이,  노인이 함께 바닷가에서 조개를 채취한다고 합니다. 시간만 일하면 하루 먹을 양의 조개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안바라족 마을이 1년 동안 채취하는 조개류의 무게는 약 7t이고 그중 버려지는 조개껍데기의 무게는 약 5t입니다. 안바라족은 마을 주변에 매년 평균 5t의 패총을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서해 연평도 주변의 모이도에서 발견된 패총의 모습. 해안 절벽에서 무려 두께 6m에 이르는 조개껍데기 층이 확인되었다. 두드럭고둥, 참굴, 백합 등의 조개류는 물론 매가오리 등 물고기의 뼈도 많이 남아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서해 연평도 주변의 모이도에서 발견된 패총의 모습. 해안 절벽에서 무려 두께 6m에 이르는 조개껍데기 층이 확인되었다. 두드럭고둥, 참굴, 백합 등의 조개류는 물론 매가오리 등 물고기의 뼈도 많이 남아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옛날 사람들은 왜 조개를 먹었을까?


물론 고고학자들은 패총의 주인이 조개만 먹고 살지는 않았으리라 생각합니다. 안바라족의 생활을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옛사람들의 식생활에 대해서도 추측할 수 있습니다. 안바라족이 매년 5t의 패총을 만드는 모습을 보면서 유별난 조개 미식가처럼 보일 수도 있겠지만, 그들도 조개만 먹고 살지는 않습니다. 조개만으로 모든 영양소를 충당할 수 없고, 조개의 양이 모두가 배불리 먹을 만큼 많지도 않기 때문입니다. 조개는 안바라족 식사 메뉴의 일부로, 실제로는 물고기와 어린 캥거루도 잡아먹는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안바라족에게 왜 조개는 인기 있는 메뉴일까요? 우선 조개는 사람들이 편하게 얻을 수 있어 ‘가성비가 좋은’ 식량입니다. 어린이, 노인을 비롯한 대부분의 마을 사람들이 쉽고 안전하게 조개를 딸 수 있습니다. 안바라족 사람들은 조개 채집을 마트에 들러 카트에 먹거리를 담는 것처럼 편리하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조개는 1년 내내 언제든 구할 수 있는 식량입니다. 옛사람들에게도 조개는 야생의 다른 먹거리가 줄어드는 계절인 겨울과 봄 사이에 특히 중요한 식량이었을 겁니다.


고고학자들이 패총으로 추측할 수 있는 것은 옛사람들의 식습관뿐만이 아닙니다. 고고학자들은 고대인의 쓰레기장인 패총에서 과거의 환경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증거를 발견합니다. 바로, ‘규조류’와 ‘미소권패류’를 이용하면 가능합니다.

 

패총을 보고 옛날의 환경을 알 수 있다?

 

패총에서는 어류는 물론 유물도 발견된다. 부산 동삼동 패총 유적에서는 조개로 만든 얼굴, 낚시 바늘, 덧무늬 토기 등 다채로운 유물이 확인되었다.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패총에서는 어류는 물론 유물도 발견된다. 부산 동삼동 패총 유적에서는 조개로 만든 얼굴, 낚시 바늘, 덧무늬 토기 등 다채로운 유물이 확인되었다.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패총이 고대인이 만든 야외의 쓰레기장이다 보니, 인간의 생활과는 관련되지 않은 흔적도 발견됩니다. 바로 규조류와 미소권패류입니다. 먼저 규조류는 물속에 서식하는 아주 작은 생물인데, 민물, 바닷물, 그 경계에 사는 종이 다 다릅니다. 만약 패총에서 바다에 사는 규조류를 찾았다면, 이곳이 고대에는 바다였다고 추측할 수 있습니다.


미소권패류는 먹을 수 없을 정도로 작은 조개입니다. 크기가 겨우 몇mm라서 사람들이 채집하진 않았고, 아마도 채집한 조개에 묻어 있거나 버려진 조개더미 사이에 쌓인 흙 속에서 자랐을 겁니다. 이 작은 조개는 해조류가 자라는 바다, 모래펄, 자갈밭, 낙엽 밑 등 종마다 다른 서식지에 삽니다. 따라서 패총 사이에서 발견된 미소권패류를 보면, 과거 패총 주변의 환경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패총은 과거 환경은 물론, 당시 사람들이 바닷가에서 했던 활동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당시에는 쓰레기장일 뿐이었을지 몰라도, 지금 고고학자들에게는 과거의 환경과 옛사람들의 식생활을 알 수 있게 해주는 박물관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서해안에서 패총이 만들어지는 상상도. 조개껍데기를 포함하여, 옛사람들의 다양한 쓰레기가 차례로 쌓인다. 지층 밑에는 숯처럼 옛사람들이 불을 피운 흔적도 남아있다. 일러스트 박장규 / 어린이과학동아
서해안에서 패총이 만들어지는 상상도. 조개껍데기를 포함하여, 옛사람들의 다양한 쓰레기가 차례로 쌓인다. 지층 밑에는 숯처럼 옛사람들이 불을 피운 흔적도 남아있다. 일러스트 박장규 / 어린이과학동아

※필자소개

고은별(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 서울대 고고미술사학과에서 고고학을 공부했다. 시흥 오이도 유적, 구리 아차산 4보루 유적, 연천 무등리 유적 등 중부 지역의 고고학 유적 발굴에 참여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