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인천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확장 속도 낸다

통합검색

인천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확장 속도 낸다

2019.07.26 08:31

송도 산업용지 재배치 전(왼쪽)·후 위치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사실상 마지막 남은 기업 유치 용지인 11공구의 산업용지를 확대하는 방안이 최근 확정되면서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확장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26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는 지난달 말 송도 11공구 산업용지를 확대·재배치하는 개발계획 변경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송도 11공구 산업·연구시설용지는 175만4천533㎡에서 182만8천750㎡로 늘어났다.

 

 

이번 변경안을 신청한 인천경제청은 송도 4공구와 5공구에 걸쳐 조성된 세계적인 바이오 클러스터를 11공구로 연결해 확장할 계획이다.

 

 

송도 4·5공구 바이오 클러스터에는 이미 유수의 글로벌 바이오 기업이 입주해 연구개발 및 제품 생산 활동을 하고 있다.

 

 

이곳에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50개 기업, 길병원·뇌연구원 등 4개 연구소, 연세대·인천대 등 3개 대학, GE헬스케어 등 7개 지원기관이 입주해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 5월 신약 확보 연구개발(R&D) 16조원, 생산시설 확장 5조원, 글로벌 유통망 확충 2조원, 스타트업 지원 2조원 등 총 25조원을 송도에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연합뉴스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내 셀트리온(왼쪽)·삼성바이오로직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경제청은 송도 11공구까지 확장되는 바이오 클러스터에 2030년까지 총 300개 기업을 유치하고 1만5천명의 고용을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바이오벤처 지원센터, 유전체 분석 서비스 규제 샌드박스(유예) 사례 확산 등을 통해 바이오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게 된다.

 

 

바이오·의약 산업 관련 기자재를 생산·공급하는 중소·중견기업 90개, 벤처·스타트업 150여개도 유치할 예정이다.

 

 

인천경제청은 다음달 전문기관에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을 맡겨 연말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번 용역에는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모형 정립 및 비전 수립, 클러스터 입주수요 분석, 앵커시설 및 핵심 인프라 유치 전략 등이 포함된다.

 

 

유병윤 인천경제청 차장은 "송도 11공구 개발계획 변경으로 바이오 기업과 연구개발 시설을 추가로 유치하는 계획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송도가 세계 바이오 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민재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