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AI 정밀의료솔루션 ‘닥터앤서’ 26일부터 임상 개시

통합검색

AI 정밀의료솔루션 ‘닥터앤서’ 26일부터 임상 개시

2019.07.26 16:00
닥터앤서에서 임상 적용을 시작한 뇌출혈 진단 소프트웨어. 과기정통부 제공.
닥터앤서에서 임상 적용을 시작한 뇌출혈 진단 소프트웨어. 과기정통부 제공.

정부가 지난해부터 3년간 총 357억원을 투입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닥터앤서(Dr. Answer)’가 임상에 돌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 닥터앤서의 임상 적용 선포식을 열고 AI 정밀의료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닥터앤서는 2018년부터 3년간 정부 예산 280억원과 민간 예산 77억원을 투입해 진단정보와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생활패턴 등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해 개인 특성에 맞춰 질병을 예측하고 진단·치료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현재 유방암과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뇌전증, 치매, 소아희귀난치성유전질환 등 8대 질환을 대상으로 21개 소프트웨어가 개발중이다. 

 

닥터앤서 사업추진단의 총괄주관병원은 서울아산병원이다. 수도권 및 권역별 거점 병원 등 총 26개 의료기관과 뷰노, 제이엘케이인스펙션, 라인웍스, 3Billion 등 22개의 의료 관련 기업이 개발에 참여한다. 

 

이번에 임상을 시작하는 닥터앤서는 소아희귀유전질환과 심뇌혈관질환, 치매 3대 질환 관련 8개 소프트웨어로 전국 11개 병원에서 질환별로 나눠 임상이 이뤄진다. 나머지 5대 질환 관련 13개 소프트웨어도 2020년까지 개발 완료하고 임상 적용에 돌입한다는 목표다. 

 

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사업추진단장은 “같은 질환이라도 개인의 건강상태, 생활습관, 유전체정보 등에 따라 증상이 다르므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형 정밀의료의 해법을 찾고 개인 맞춤형 의료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닥터앤서는 보건의료와 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해 국민건강 증진 성공사례로 기대된다”며 “의료 소프트웨어의 신시장 창출 및 의료비 절감 해법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닥터앤서와 함께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을 개발해 올해 말 고대의료원 3개 병원에 시범 적용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또 지난 4월부터 응급환자의 빠른 응급진단·처치를 지원하는 ‘5세대(5G) 기반 AI응급의료시스템’ 개발에 착수, 2021년 본격 실증에 나설 예정이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