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구글, 애플 제치고 '현금왕' 올라…현금·유가증권 등 138조원

통합검색

구글, 애플 제치고 '현금왕' 올라…현금·유가증권 등 138조원

2019.08.01 09:15

연합뉴스 제공
 
구글의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이 애플을 제치고 현금을 가장 많이 보유한 기업에 올랐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10년 넘게 '현금왕' 타이틀을 보유해온 애플이 알파벳에 의해 왕좌에서 물러났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2분기에 현금과 유가증권 등의 보유액이 1천170억 달러(약 138조5천억원)를 넘어섰다고 보고했다.

 

 

이는 애플이 30일 2분기 실적 발표에서 공개한 현금 보유액 1천20억 달러(약 120조7천억원)를 뛰어넘은 것이다.

 

 

애플은 한때 1천630억 달러(약 192조9천억원)에 달하는 현금을 보유한 적도 있으나 최근 들어 적극적으로 이를 줄이려 노력해왔다.

 

 

6년 전 행동주의 투자자 칼 아이컨이 애플의 막대한 유보금에 대한 비판에 나선 것을 시작으로 투자자들의 압박이 있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투자자는 회사가 막대한 유동성 자산을 쥐고 있기보다는 그 돈으로 자사주를 매입하거나 주주에게 배당금으로 나눠주는 것을 선호한다.

 

 

애플은 이런 비판이 쏟아지자 최근 18개월간 자사주를 매입하고 배당금 지급에 나섰다. 또 연구개발(R&D) 예산도 최근 18년간 가장 높은 매출의 15%까지 끌어올렸다.

 

 

반면 알파벳은 현금 유보금을 더 늘려가며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데 이를 써왔다. 알파벳은 또 지난해 뉴욕에 여러 개의 구글 사무실 공간을 마련하거나 데이터 센터를 건설하기 위한 부동산 매입에 250억 달러(약 29조6천억원)를 쓰기도 했다.

 

 

알파벳은 그동안 자사주 매입에 거의 돈을 쓰지 않았으나 곧 이런 관행이 바뀔 수도 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전했다.

 

 

알파벳의 이사회가 최근 자사주 매입용 예산에 250억 달러를 추가하도록 승인한 바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알파벳은 자사주 매입을 위한 재원으로 375억 달러를 확보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