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LG CNS, 은평구에 국내 최초로 AI보건소 선보인다

통합검색

LG CNS, 은평구에 국내 최초로 AI보건소 선보인다

2019.08.01 09:16

 LG CNS 본사 제공
 
[LG CNS 제공]

 

 

 

9월 말부터 보건소에서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기술로 엑스레이(X-ray) 영상을 분석하는 서비스가 시작될 전망이다.

 

 

LG CNS는 '민간 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분석 보조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해 최근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계약하고, 9월 말부터 내년 말까지 서울시 은평구 보건소에서 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프로젝트의 하나다. 국내 첫 AI보건소가 탄생하는 셈이다.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 AI엔진을 활용해 94%의 정확도와 20초 이내의 빠른 속도로 엑스레이 영상 판독 결과를 보건소에 제공한다. 보건소 의사들의 주 업무 중 하나인 엑스레이 진단을 효과적으로 돕겠다는 취지다.

 

 

은평구 보건소에서 9월 말부터 판독 서비스가 가능한 질환은 폐결절이다. 연말까지 결핵, 기흉, 폐렴 등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폐 질환들은 발병 빈도와 사망률이 높아 정확한 진단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보건소는 외부 전문기관에 엑스레이 영상 판독을 의뢰하며, 결과를 받는 데 하루 정도 소요된다.

 

 

LG CNS가 추진하는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해 인터넷 접속만 가능하면 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SaaS(Software as a Service) 방식이다. 엑스레이 기기가 있는 의료기관 어디서나 쉽게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