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국 40개 자연과학대 학장 "전문연구요원 제도, 감축 아닌 확대해야"

통합검색

전국 40개 자연과학대 학장 "전문연구요원 제도, 감축 아닌 확대해야"

2019.08.05 16:41
전문연구요원 제도는 자연계 석사학위를 받은 사람이 연구기관에서 연구개발(R&D) 업무에 종사하며 군 복무를 대체하는 것으로 1973년 도입됐다. 사진은 전국 대학·과학기술원 학생회로 구성된 전문연구요원 감축 대응 특별위원회가 지난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이다. 이상민 의원실 제공
전문연구요원 제도는 자연계 석사학위를 받은 사람이 연구기관에서 연구개발(R&D) 업무에 종사하며 군 복무를 대체하는 것으로 1973년 도입됐다. 사진은 전국 대학·과학기술원 학생회로 구성된 전문연구요원 감축 대응 특별위원회가 지난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이다. 이상민 의원실 제공

전국 40개 자연과학대 학장들이 국방부가 추진하는 전문연구요원 제도의 폐지를 반대하고 오히려 제도를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전문연구요원 제도는 자연계 석사 이상 학위 취득자가 정부출연연구소, 방위산업연구기관, 자연계 대학원에서 3년간 일하며 병역의무를 대체하는 제도다.  


서울대 자연대를 포함해 전국 40개 대학의 자연대 학장들이 모여 만든 ‘전국자연대학장협의회’와 연구소 16곳이 소속된 ‘전국기초과학연구소연합회’는 국방부와 교육부에 전문연구요원 제도 확대를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국방부는 연간 2500명을 선발하는 이공계 전문연구요원을 2022년부터 단계적으로 감축해 2024년까지 50%이상 감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전국 4개 과학기술특성화대학 교수협의회 및 교수평의회, 학생회를 비롯해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 등 4대 과기단체, 벤처기업협회와 코스닥협회 등 14개 산업계 단체가 차례로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자연대 학장들은 “최근 일본 수출규제 사태에서 드러나듯 첨단 기술 개발은 절실한 과제가 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전문연구요원을 축소하는 것은 이공계 대학원의 인적 자원 붕괴와 연구역량 저하를 불러오며 기술주권 상실까지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학장들은 또 “전문연구요원 제도 폐지나 축소가 해법이 될 수 없으며 추가 군사교육 등 보완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과학기술 발전과 국방력 강화에 기여하는 전문연구요원 제도는 유지되거나 확대되어야 한다”고 했다.


학장들은 “지난 40여년 동안 우수한 과학∙기술 인재의 해외유출을 막고 국내 대학원에 진학하게 유도하는 역할을 했다”며 “자립적인 과학기술 확보를 가능하게 한 대체 불가능한 제도”라고 평가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8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