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골수에서 태어난 조혈모세포 이동 과정 규명했다

통합검색

골수에서 태어난 조혈모세포 이동 과정 규명했다

2019.08.06 00:00

 

국내 연구팀이 조혈모세포의 이동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찾아 골수암을 치료하는 신약 타깃을 발굴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 연구팀이 조혈모세포의 이동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찾아 골수암을 치료하는 신약 타깃을 발굴했다. 골수에서 만들어지는 조혈모세포는 말초로 이동하면서 적혈구와 백혈구 등 여러 면역세포와 혈소판으로 분화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 연구팀이 조혈모세포의 이동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찾아 골수암을 치료하는 신약 타깃을 발굴했다. 골수에서 만들어지는 조혈모세포는 말초로 이동하면서 적혈구와 백혈구 등 여러 면역세포와 혈소판으로 분화한다.

 

전태훈 고려대 생명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조혈모세포가 골수에서 말초로 이동하는 과정에 관여하는 단백질을 찾아내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2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DNA가 감싸고 있는 히스톤 단백질이 메틸화, 유비퀴틴화 등으로 변형된 폴리콤 단백질에 주목했다. 조혈모세포가 골수 내에서 자리를 잡으려면 세포 표면단백질(VLA-4)과 골수기질세포 단백질(VCAM-1)이 결합해야 한다. 그런데 연구 결과 폴리콤 단백질이 골수기질세포 단백질이 생성되는 것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폴리콤 단백질이 조혈모세포가 말초로 이동하는 것을 촉진한다는 뜻이다. 

 

연구팀이 폴리콤 단백질이 결핍된 생쥐의 흉선과 비장을 관찰한 결과 면역세포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혈모세포가 골수에서 말초로 이동하지 못한 탓이다. 연구팀은 이 생쥐의 골수 내에 폴리콤 단백질처럼 VLA-4와 VCAM-1이 결합하지 못하도록 막는 약물을 넣는 실험으로 다시 면역세포가 재생되는 것을 확인했다.

 

골수 이식 환자는 면역세포가 빨리 재생돼야 하므로 골수 내 조혈모세포가 말초로 이동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반대로 골수암은 골수에 있는 암세포가 말초로 이동하는 과정을 억제해야 암 전이를 막을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를 활용하면 골수 이식 후 회복이나 골수암을 치료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이유다.

 

연구를 이끈 전태훈 교수는 "유전적인 변화 없이 골수 내 미세환경을 변화시키는 것만으로 조혈모세포의 활성을 조절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며 "이 연구 성과를 활용해 골수 이식 환자나 골수암 환자를 치료하는 새로운 약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한국연구재단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