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심정지 후 소생해도 '골든타임 4분' 지켜야 건강한 생활 가능하다

통합검색

심정지 후 소생해도 '골든타임 4분' 지켜야 건강한 생활 가능하다

2019.08.06 17:56
중앙대병원 연구팀은 심정지로 인한 급성 신장손상이 발생하더라도 환자를 치료해 회복시키면 생존율이 8배나 높아진다는 사실을 최초로 알아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중앙대병원 연구팀은 심정지로 인한 급성 신장손상이 발생하더라도 환자를 치료해 회복시키면 생존율이 8배나 높아진다는 사실을 최초로 알아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심장마비가 발생했다가 다시 소생하면 저산소성 뇌손상과 호흡부전, 신부전, 간부전 등 다양한 장기가 손상을 받는다. 이른바 '심정지 후 증후군'이다. 병원에 입원했던 환자가 심정지를 일으킬 경우 즉각 대처가 가능해 생존율이 최소 20%가 넘지만, 병원 밖 의료진이 없는 환경에서 심정지를 일으킬 경우에는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 2017년 기준 국내에서 심정지를 겪고 생존한 환자의 비율은 약 8.7%다. 이 중 심정지가 일어나기 전처럼 건강한 일상생활이 가능한 비율은 5% 이내다.

 

중앙대병원은 병원 밖에서 심정지가 일어나 치명적인 '급성 신장손상'이 발생하더라도 '골든타임' 내에 병원으로 빨리 옮겨 적절한 치료를 받아 손상된 신장을 회복하면 생존율이 8배나 높아지고, 일상생활도 이전처럼 유지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사실을 최초로 알아냈다고 6일 밝혔다.
 
오제혁 중앙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팀은 2016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2년간 병원 밖에서 심정지를 일으켰다가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과 신촌세브란스병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대목동병원, 중앙대병원, 한일병원 등 6개 병원으로 옮겨져 소생된 성인 환자 275명을 대상으로 급성 신장손상의 발생 여부와 회복 여부, 생존율, 일상생활 여부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심정지 환자 275명 중 175명(64%)이 급성 신장손상을 겪었고, 이들 중 69명(39%)만 치료를 통해 신장이 회복됐다. 급성 신장손상을 회복한 환자의 생존율은 65%(69명 중 45명) 정도였지만, 이와 반대로 회복하지 못한 환자의 생존율은 16%(106명 중 17명)에 그쳤다. 연구팀은 급성 신장손상이 발생할 경우 사망 위험이 2.8배 높아지지만, 적절한 치료로 급성 신장손상을 회복할 경우 회복하지 못한 환자에 비해 생존율이 8배나 높아진다고 분석했다. 

 

오제혁 교수는 "심정지 환자를 골든타임인 4분 내에 병원으로 옮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이번 연구를 통해 심정지 후 가장 치명적인 증상인 급성 신장손상을 겪더라도 '건강하게 일상생활을 지속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진다"고 분석했다. 그는 "심장박동이나 숨이 멎은 환자가 있을 때에는 빠르게 구급차를 불러 골든타임 내에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끝까지 환자를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크리티컬 케어' 7월 15일자에 발표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