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자(精子) 추적, 나노입자에게 맡겨봐

통합검색

정자(精子) 추적, 나노입자에게 맡겨봐

2013.12.01 17:50

옥스퍼드 연구진이 새로 개발한 노나 물질. 오른쪽은 형광물질을 붙여 정자 안에 넣은 모습. - 나노의학 제공
옥스퍼드 연구진이 새로 개발한 노나 물질. 오른쪽은 형광물질을 붙여 정자 안에 넣은 모습. - 나노의학 제공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임 부부에게 희망이 올까. 불임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지만 그 동안 기술이 없어서 연구하지 못했던 정자의 움직임을, 새로운 나노 입자 재료를 이용해 추적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영국 옥스퍼드대 의대 산부인과 나탈리아 바칼리나 교수팀은 정자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도 추적이 손쉬운 새로운 나노 입자를 개발하고, 그 특성을 실제 정자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를 ‘나노의학’지 11월호에 발표했다.

정자는 크기가 작고 모양이 특이한데다 수명이 짧아 제대로 조사하거나 치료하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연구팀은 폴리에틸렌이민 등으로 지름이 수~수십nm인 나노입자를 만들었다. 이 입자는 표면에 미세한 육각형 형태로 구멍이 배열돼 있는데(왼쪽 사진), 이 구멍에 단백질이나 핵산 등의 생체 물질을 결합시킬 수 있게 설계됐다.

연구팀은 입자의 구멍에 형광 물질을 넣은 뒤 살아 있는 정자가 들어 있는 용기에 넣고 관찰했다. 그 결과 정자 안에 형광 물질을 포함한 입자가 성공적으로 들어갔으며(오른쪽 사진), 이들을 이용하면 정자의 움직임이나 DNA 구조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정자를 추적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 입자를 이용하면 불임의 원인을 진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치료 물질을 주입해 불임을 고치는 데에도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