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드론·VR·AR 등 혁신성장동력 실증 나선다

통합검색

드론·VR·AR 등 혁신성장동력 실증 나선다

2019.08.11 12:00
‘2019년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에 선정된 8개 실증과제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19년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에 선정된 8개 실증과제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5세대(5G) 기반 증강현실(AR) 기술이 적용된 드론 운용 플랫폼 실증에 나선다. 인천광역시 내 실내 체육관과 인천로봇랜드에서 5G 기반 드론 전송 영상에 AR용 가상 장애물을 만들어 드론 기술 경기장을 운영하고 드론 자격증 시험에 적용한다. 빅데이터, 가상증강현실, 드론, 헬스케어 등 혁신성장동력 분야의 신시장∙신서비스 창출을 위해 7개 과제에 대한 실증도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2019년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의 8개 실증기획과제에 대한 선정을 완료하고 12일부터 실증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혁신성장동력 실증∙기획사업은 혁신성장동력 분야의 신시장∙신서비스 창출을 위한 사업으로 분야간 융합 및 다부처 협력으로 실증 및 사업화가 지원된다. 


정부는 산학연, 지자체, 정부기관 등 수요기관으로부터 133개 실증아이템을 사전에 발굴했다. 이후 전문가 검토를 거쳐 지난 4월 22일 사업을 공고했고 지난 6월 사전기획과제 16개를 선정했다. 사전기획단계에서는 산학연 컨소시엄을 통해 실증연구설계 및 사업 모델 구체화를 진행했다.


이번 평가에서는 사전기획과제 성과에 대한 추진전략 구체성 및 타당성, 기관 간 협조 체계 여부 등에 대한 대면평가를 실시해 총 8개 과제를 선정했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가상현실 어린이 안전 스포츠시스템 융합기술 실증기획’, ‘AI기반 홍수예측 알고리즘을 이용한 독립형 홍수예경보시스템 실증화’, ‘통합환경관리 기반 스마트항만 사업모델 실증∙기획’, ‘5G기반 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된 드론 운용 플랫폼 개발’등이 선정됐다. 


과기정통부는 선정된 과제에 대해 내년 12월까지 약 17개월 동안 지원하며 실증 결과 우수 성과는 공공조달, 성과발표회 등과 연계해 신시장 진입을 지원할 계획이다. 


류광준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 연구 성과의 신시장 진입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실증 작업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혁신성장동력의 연구성과들이 융합돼 경제∙산업을 고도화하고 사회문제를 해결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0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