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의심환자 1명 추가…7명으로 늘어

통합검색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의심환자 1명 추가…7명으로 늘어

2019.08.18 14:05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사고 현장에 있었던 피폭 의심 작업자가 기존에 알려진 6명이 아니라 7명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에 피폭이 의심되는 작업자는 제작된 반도체의 품질을 검사하는 방사선장비를 다루는 용역업체 직원이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보고한 자료에 서울반도체 방사선 피폭 사고 당시 피폭이 의심돼 검사를 받은 6명의 작업자 외에 현장에 작업자가 한 명 더 있었다고 보고했다.  불과 이틀전인 16일 원안위는 사고 당시 피폭 의심 환자가 6명이라고 발표했던 것과 비교된다. 

 

이번 사고는 지난 5일 피폭 의심환자 가운데 두 명이 원자력의학원을 방문하면서 알려졌다. 이 두 명은 손가락 피부에서 붉은 점과 통증, 열감 등의 이상 증상이 발견돼 염색체 이상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는 20일 나온다. 나머지 작업자는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혈액 검사는 6명 모두 정상으로 나왔다. 이번에 추가로 보고된 의심 피폭 작업자 검사 결과는 20일 나온다. 


사고가 일어난 서울반도체는 발광다이오드(LED) 및 디스플레이 반도체 분야 국내 최대 기업이다. 사고는 반도체 결함을 검사할 때 사용하는 장비의 방사선 발생장치를 안전 규정에 맞게 사용하지 않아 발생했다. 이 방사선 장치는 검사 장비의 문이 열리면 안전을 위해 방사선을 방출하지 않도록 돼 있다.

 

하지만 검사 물량을 증가시키기 위해 임의로 방사선 방출을 중단시키는 장치의 연동을 해제해 문을 열어도 방사선이 나오도록 장치를 임의로 조작한 것이 원인으로 제시됐다. 용역업체 작업자들은 장치의 연동을 해제해 사용하는 것으로 교육을 받았고, 그에 따라 작업을 했다고 진술해 논란이 예상된다

 

원안위는 “작업자들은 이들이 방사선이 나오는 상황에서 장비 내부로 손을 집어 넣어 불량품을 검사했고, 이 과정에서 손가락 마디 끝에 국부 피폭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원인위는 피폭 의심 작업자들에 대해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피폭 선량을 평가할 예정이다. 서울반도체에 대해서도 원자력안전법 위반사항을 조사해 행정처분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노웅래 위원장은 "검사물량을 늘리는 데 급급해 안전규정을 무시하고 작업자들을 방사능 사지로 몰아넣은 이해할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누구의 업무지시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들을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