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5G 이동통신 보안 이슈 점검 ‘5G보안협의회’ 발족

통합검색

5G 이동통신 보안 이슈 점검 ‘5G보안협의회’ 발족

2019.08.19 14: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광화문 인근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한 실무 유공자 10명에 대해 장관 표창장을 수여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광화문 인근에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한 실무 유공자 10명에 대해 장관 표창장을 수여했다. 과기정통부 제공.

5세대(5G) 이동통신 도입에 따른 새로운 보안 이슈를 점검하고 심층 논의를 진행하는 ‘5G보안협의회’가 출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10월부터 구성·운영됐던 ‘5G보안기술자문협의회’를 확대 개편해 5G보안협의회를 발족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학계·통신사·제조사·보안기업·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과기정통부 등 전문가 50여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산하에 정책, 기술, 표준 등 3개 분과를 운영한다. 정책 분과 간사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이, 기술 분과 간사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맡고 표준 분과 간사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맡는다. 전체회의와 분과회의는 분기별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 추가 개최할 예정이다. 

 

19일 열린 협의회에서는 회의를 주재할 위원장과 분과장을 학계 전문가 중에서 선출해 협의회 세부 운영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5G 관련 보안 이슈 및 동향 등에 대해 자유롭게 토의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이번 협의회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의 지혜가 모아져 5G 네트워크의 보안이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1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