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문 대통령 "기술 자립 위해 국립대 적극적 역할 해달라"

통합검색

문 대통령 "기술 자립 위해 국립대 적극적 역할 해달라"

2019.08.22 19:00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전국 국립대 총장 24명을 초청해 오찬 간담을 가졌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전국 국립대 총장 24명을 초청해 오찬 간담을 가졌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오세정 서울대 총장 등 전국 국립대 총장 24명을 초청해 오찬 간담을 갖고 소재와 부품 등 원천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립대학의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요즘 기술의 국산화와 소재·부품 중소기업의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이 매우 중요한 국가적 과제가 됐다”며 소재·부품 기술 자립을 위한 국립대의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이 국립대 총장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 같은 발언은 서울대가 이달 7일 ‘기술자문 특별전담팀’을 꾸려 소재·부품·장비 100대 품목 공급 안정화를 긴급 지원한 것과 같은 역할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금 여러 대학이 기술 지원단을 구성하는 등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어 감사드린다”며 “그런 활동을 더욱 적극적이고 활발하게 해주시고 필요하면 정부가 연구개발이나 지역 예산을 통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립대학이 지역혁신의 거점 역할을 강화해 줄 것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도 국립대가 지역혁신 거점 역할을 하지만 더 적극적으로 해 달라”며 “지역의 모든 혁신은 지역 국립대학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걸 체감하도록 역할을 해 달라”고 언급했다.

 

학제간 융합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너무나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 필요한 건 미래융합형 연구와 인재양성”이라며 “학문 간, 전공 간, 문이과 영역 벽도 무너뜨린 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국정과제도 한 부처만 과제가 아니라 여러 부처가 협업하는 융합형인데 부처는 옛날 기준으로 업무가 분장돼 협업에 굉장한 애로로 작용한다”며 “정부도 부처 칸막이를 낮추는 게 큰 과제고 대학도 그런게 과제”라고 말했다.

 

대학 시간강사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을 목표로 이달 시행되는 강사법을 거론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시간강사 신분을 보장하고 추후 개선하자는 취지인데 오히려 강사 일자리를 줄이는 결과가 빚어져 걱정이 많다”며 “국립대학이 앞장서 최대한 강사를 유지해 고용감소율이 사립대보다 작다. 시간강사 고용 유지에 대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진 비공개 간담회 자리에서 국립대 총장들은 정부의 지원 확대를 요청했다. 이상철 금오공대 총장은 “대학의 소재·부품·장비 지원단을 구성해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재·부품·장비 분야 대외 의존도를 낮추고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방면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경 경상대 총장은 “정부의 안전에 대한 높은 관심과 소재·부품 산업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서라도 실험실 노후화된 기자재를 교체할 필요성이 있다”며 재정 투자를 강조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