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항암치료 부작용 '영구탈모' 원인 찾았다"

통합검색

"항암치료 부작용 '영구탈모' 원인 찾았다"

2019.08.28 10:29

"항암치료 부작용 '영구탈모' 원인 찾았다"

서울대병원, 동물실험으로 확인…"영구탈모 치료 기대"

 

 


탈모 치료
 

 

 

 

 

항암치료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영구탈모 원인을 국내 연구팀이 밝혀냈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권오상 교수팀(김진용 연구임상강사)은 실험용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에서 항암치료제로 손상된 성체 줄기세포의 유전자 정보 회복과정에서 모낭 줄기세포의 손상과 세포사멸이 영구탈모의 원인이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은 면역반응을 억제한 실험용 쥐에 사람의 모낭을 이식한 후 항암치료와 조혈모세포 이식을 한 뒤 영구탈모를 유도했다. 이후 항암치료로 세포가 손상되는 과정과 함께 모낭 줄기세포의 손상과 세포사멸 원인을 관찰했다.

 

 

그 결과 항암치료로 모낭에 초기 손상이 가해지면 모낭 줄기세포에 반응성 증식(priming mobilization)이 발생하고 DNA 손상에 취약한 상태로 전환되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대량의 성체줄기세포 세포사멸(large-scale apoptosis)이 발생해 줄기세포 고갈과 함께 조직재생능력의 회복할 수 없는 손실이 발생하는 과정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정상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는 항암치료와 함께 모낭 성체줄기세포를 최대한 보호하는 보존치료, 새로운 모낭재생 기술개발을 통해 영구탈모를 해결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최근호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