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최기영 "전문연구요원제는 확대, 탈원전·연구 필요,방통위 업무분장 현행유지 "

통합검색

최기영 "전문연구요원제는 확대, 탈원전·연구 필요,방통위 업무분장 현행유지 "

2019.09.02 17:03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최근 축소 움직임이 일고 있는 전문연구요원제도에 반대의 입장을 명확히 했다. 최 후보자는 지난달 13일 “학교에 있던 사람이면 전문연구요원 제도가 잘 풀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국방부와 잘 협의해 좋은 방향으로 이끌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 후보자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인사청문회에서 “앞으로 과학이 무기가 되는 시대에 과학 인력을 키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전문연을 확대했으면 확대했지 줄이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문연구요원 제도는 자연계 석사 이상 학위 취득자가 정부출연연구소, 방위산업연구기관, 자연계 대학원에서 3년간 일하며 병역의무를 대체하는 제도다. 최근 국방부는 현재 연간 2500명을 선발하는 이공계 전문연구요원을 2022년부터 단계적으로 감축해 2024년까지 50%이상 감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최 후보자는 탈원전에 대한 견해도 다시 한번 명확히 했다. 최 후보자는 지난 2012년 1054명이서명한 탈핵교수선언에 참여했으며 지난 7월 열린 지능형반도체포럼에서는 “탈원전은 궁극적으로 가야하는 방향이 맞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탈원전 선언은 후쿠시마 사태가 벌어졌을 때 참여한 것”이라며 “에너지 전환이라는 얘기가 확실히 들어 있다”고 말했다. 또 “원자력 안전과 해체에 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야당 의원들은 100억원 대의 자산을 소유한 최 후보자 모친의 기초연금 수령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최 후보자의 모친이 지난 2014년 9웗터 올해 8월까지 기초연금 1325만원을 받았다”며 “후보자의 재산을 고려할 때 소득 인정액이 수령 기준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초연금은 65세 이상의 모든 국민에게 생활의 기초가 되는 연금을 주는 제도로 소득인정액 기준 하위 70% 어르신에게 월 최대 30만을 지급한다. 올해 1인 가구 기준 소득인정액 137만원 이하일 경우 수령이 가능하다. 최 후보자는 “생각이 짧았다고 생각하고 사과한다”며 “가족들과 상의해 모친의 기초연금 수령을 철회하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와 방송통신위원회의 업무 분장에 대해서는 "3년 남짓한 시간 동안 조직을 개편하면 다른 일을 할 수 없다”며 “지금 체계로 현안을 해결하는데 집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