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드론택시 등 개인비행체 개발 위한 민관 협의체 구축

통합검색

드론택시 등 개인비행체 개발 위한 민관 협의체 구축

2019.09.04 10:26

내년 개인비행체 산업 발전 로드맵 수립…"선제적 과감한 투자 필요"

 


개인비행체(PAV) 시제기 형상
 

 

 

 

조종사 없이 하늘을 나는 드론 택시, 하늘에서 배달하는 드론 택배 등 신개념 항공교통수단으로 활용될 미래형 개인비행체(PAV) 개발을 위한 민관 협의체가 만들어진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는 PAV 개발 및 교통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민관 합동 발전전략협의체를 구축·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협의체는 자동차, 항공, 배터리, 전기·전자, 교통서비스, 정비·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계, 학계, 연구계 인사가 참여한다.

 

 

또 산업부와 국토부 간 협력으로 기술개발과 안전·교통 관리 등을 동시에 추진해 시행착오를 줄이고 국내 드론교통서비스 도입과 세계시장 진출 촉진을 유도할 계획이다.

 

 

PAV는 모터, 배터리 등 전기동력을 사용해 도심 상공에서 사람이나 화물을 이용하는 3차원 이동 수단이다.

 

 

항공, 자동차,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기술과 업종이 융합하는 신산업이자 혁신적 교통수단으로 상용화된다면 막대한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는 산업이다. 이미 보잉, 에어버스, 아우디, 도요타 등 세계 150여개 기업이 PAV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부와 국토부는 이날 협의체 발족에 맞춰 핵심 연구개발(R&D) 과제인 '자율비행 개인항공기'(OPPAV) 개발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자율비행 개인항공기(OPPAV) 사진
 
[산업부 제공]

 

 

올해부터 2023년까지 산업부는 분산전기 등 핵심기술과 지상장비 개발·시험, 시속 200km 이상급 시제기 개발 등에 235억원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213억원을 투입해 안전한 항공 교통수단의 운항을 위해 기체 인증기술, 자동비행제어시스템, 안전운항체계 및 교통서비스 도입 방안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양 부처는 내실 있는 R&D를 위해 국장급 운영위원회와 과장급 실무분과를 구성·운영하고 수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민관 공동 PAV산업 발전전략협의체 논의를 거쳐 내년 중 PAV 산업 발전 로드맵을 수립해 발표하기로 했다.

 

 

산업 측면에서는 핵심기술 개발, 국제 공동개발 지원, 산업 생태계 조성, 전문인력 양성, 성능·품질 향상지원, 국제표준 개발, 민군 협력 등 PAV 보급을 촉진하고 수출 산업화를 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한다.

 

 

교통 측면에서 드론택시나 드론택배와 같은 드론교통서비스 활성화, 전용공역(Drone Highway) 확보, 플랫폼·보험·항공정비(MRO)·인프라 등 부대산업 육성, 인증체계 수립, 관제기술 확보 등을 추진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PAV 산업은 향후 폭발적 성장이 기대되는 산업 분야며 선진국과 기술격차도 크지 않은 만큼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더욱 다양한 업계의 참여를 독려해 산업간 융합을 촉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국토부에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이 출범한 데 이어 산업부와 협업 체계를 마련함으로써 2023년까지 드론 교통 관리체계 마련 목표를 달성하는데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