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일본 소재부품 대체 가능 기업 19%에 불과"

통합검색

"일본 소재부품 대체 가능 기업 19%에 불과"

2019.09.04 15:46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소재부품 기업조사 등 통해 밝혀

 대기업·중소기업 공동R&D 등 대책 필요

 

소재와 부품, 장비에 관한 신규 R&D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추진된다. 사진은 휘어지거나 투명한 디스플레이, 배터리 등에 쓰일 새로운 소재의 연구 모습. 위키미디어 제공

소재와 부품, 장비에 관한 신규 R&D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가 추진된다. 사진은 휘어지거나 투명한 디스플레이, 배터리 등에 쓰일 새로운 소재의 연구 모습. 위키미디어 제공

기업들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매출하락 등의 부정적 영향을 걱정하면서도, 국내 소재부품산업 육성의 기회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일본의 소재부품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다는 중소기업은 전체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해, 소재부품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중소기업 R&D협력 지원 등 실효성 있는 지원정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4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국내 소재부품기업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실태 및 R&D현황’을 공개했다. 산기협은 8월 9일부터 26일까지 소재부품 전문기업 272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실태’ 조사와, 2017년도 부품소재 기업 R&D투자 및 연구인력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 같이 분석했다. 


조사 결과 소재부품을 수입하는 기업(수요기업)은 75%가 이번 일본 수출규제 사태로 매출감소와 생산중단, 연구개발(R&D) 축소 등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공급기업)은 52%가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해 이번 규제가 국내 소재 부품 생산 기업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생산 기업의 61%는 이번 사태가 자체 기술력을 향상시킬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보였다.


일본 제품의 대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전망이 엇갈렸다. 소재 부품을 수입하는 기업 중 3개월 내에 해당 제품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9%에 불과했다. 10%는 전혀 대체 불가능하다고 답했고, 64%는 부분적으로만 대체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 역시 대체 공급이 가능하다고 답한 기업은 19%에 불과했다.


수출규제 품목의 한국 기술 수준에 대해서는 응답한 기업의 46%가 ‘일본의 90% 이상’이라고 답했다. 24%는 80% 수준으로 평가했고, 70% 이하라는 평가도 30%였다.


한편 소재부품 기업은 기업부설연구소를 운영하는 기업 가운데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기업연구소 R&D 투자비 전체에서 소재부품 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70.5%, 연구원 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56.4%로 산업 내에서 R&D의 위상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부품 산업에 대한 편중이 심해 소재는 투자비와 인력 모두 전체 산업 평균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기협은 이런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공동 R&D 사업 추진, 전문연구요원 등 고급인력 지원 확대를 정부에 요구했다. 


구자균 산기협 회장은 “기업규모와 관계없이 역량 있는 기업을 지원하는 과감함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산업 전반의 기술자립화도 중요하지만, 전략분야에서 경쟁국가의 아킬레스건이 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