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박사 연구원은 국가 연구경쟁력의 허리. 인재 관리 혁신 필요해"

통합검색

"박사 연구원은 국가 연구경쟁력의 허리. 인재 관리 혁신 필요해"

2019.09.04 16:33
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이달 4일 오전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 연구개발(R&D) 정책 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선 전문가들이 박사 연구원들의 처우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대학원생 시절 축적한 잠재력은 박사 연구원 때 폭발하게 됩니다. 국가가 나서 이들이 국내에서 일할 환경을 만드는 것이 과학기술 경쟁력 제고에 필수입니다”


차선신 이화여대 화학나노과학과 교수는 4일 오전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 연구개발(R&D) 정책 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박사후연구원(포닥) 등 박사인력은 연구책임자급으로 성장하는 단계일 뿐만 아니라 국가 연구력의 허리이자 핵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사후연구원은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학교나 연구기관, 기업 등에서 근무하며 연구활동을 하는 연구원을 뜻한다. 한국에서는 흔히 ‘포닥'이라 부른다.


차 교수는 “이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국가 차원의 관리 혁신이 필요하다”며 인력규모 등을 담은 통계자료를 만들고 고용 안정성을 보장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박사급연구원의 경우 연구책임자의 3년 이하 프로젝트에 고용되므로 3~12개월 단위의 계약을 하고 잦은 이직을 하며 연구조제를 변경할 수 밖에 없어 한 분야 전문지식을 축적하는 게 불가능하다”며 “독일의 경우 6년간 고용을 보장할 뿐 아니라 자녀 한명당 2년씩 연장도 된다”고 말했다. 차 교수는 “박사급연구원의 임금 테이블이 없다”며 “미국의 경우 연구팀이 따를 수 있는 ‘가이드 라인’있다고 덧붙였다.


발표가 끝나고 이어진 패널토론에서 문용재 경희대 우주탐사학과 교수는 “박사급연구원은 학문의 후속세대이자 동료 연구자”라며 국가가 나서서 고용 안정화에 나서야한다”고 말했다. 이원석 고려대 박사후연구원은 “인력비용은 전적으로 지도교수 인격에 달려있다”며 “박사 학위자의 직업적 안정성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완 한국과학기자협회장은 “박사급연구원 처우개선이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있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관장하고 있는 정부출연연구기관과 대학을 함께 통폐합해 박사급연구원을 출연연 연구원이자 대학의 연구원으로 일하게 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기업에게 세제 혜택을 줘 대학 내 연구소를 짓게 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