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병리학회 "'조국 딸 논문' 소명자료 등 조사 신속히 진행"

통합검색

병리학회 "'조국 딸 논문' 소명자료 등 조사 신속히 진행"

2019.09.05 09:28

장영표 교수, 5일 소명자료 제출 예정…"제1저자 공헌도 등 확인"


인사청문회 개최 입장 밝히는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4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로비에서 인사청문회 개최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대한병리학회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 의혹 조사에 속도를 낸다.

 

병리학회는 5일 오후 3시까지 해당 논문의 책임저자인 단국대 장영표 교수로부터 의혹 관련 소명자료 제출을 받기로 했다. 애초 4일까지가 제출기한이었지만 장 교수가 전날 제출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장 교수가 소명자료를 제출하면 병리학회 편집위원회는 논문을 둘러싼 의혹 확인에 나선다.

 

당초 장 교수가 소명자료를 제출하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있었지만, 장 교수가 직접 기한 연장을 요청한 만큼 소명자료를 충실히 제출할 것으로 학회는 기대하고 있다.

 

주된 조사 대상은 조 후보자 딸의 제1저자 자격 확인과 소속기관 명시 경위, 연구윤리심의(IRB) 승인 여부 등이다.

 

앞서 병리학회는 공동저자 각 6명의 논문 공헌도 확인과 연구 기록물 제출을 요구했다.

 

또 논문에 조 후보자 딸의 소속이 당시 재학 중이던 한영외고가 아닌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기재된 경위 파악도 이뤄진다. 연구윤리심의(IRB) 승인 의혹과 관련해서도 승인서 제출이 요구됐다.

 

이밖에 조씨가 2주간 참여한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인턴 시기가 해당 연구의 연구 기간이 종료된 이후라는 의혹에도 학회 차원의 조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장세진 병리학회 이사장은 "소명자료를 보고 편집위원회에서 의혹에 관한 사실관계 조사와 학회 대응방안을 놓고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소명자료를 검토해야 하지만 가급적 빠르게 학회 입장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9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