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정부, 日후쿠시마 지나는 선박 평형수 별도 관리한다

통합검색

정부, 日후쿠시마 지나는 선박 평형수 별도 관리한다

2019.09.05 17:43

방사능 오염 선박 평형수 관리 해수부 맡기로 최종 결정

후쿠시마 인근 앞바다에서 주입된 뒤 한국에 방류된 선박평형수가 128만 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티이미지뱅크

후쿠시마 인근 앞바다에서 주입된 뒤 한국에 방류된 선박평형수가 128만 t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앞바다를 지나는 선박 평형수를 본격적으로 관리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동일본 대지진으로 폭발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 원전 앞 해상을 지나는 선박을 통해 방사능 오염수가 대량으로 국내에 유입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해양수산부가 관리를 서로 떠넘기면서 이를 관리할 주무부처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자 국무총리실이 나서 교통정리에 나선 것이다. 

 

5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선박 평형수의 방사능 관리를 해수부가 주관하고 원안위가 측정 등을 돕는 식으로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종회 의원(무소속)이 해수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9월부터 올해 7월까지 후쿠시마 주변 6개 현 앞바다에서 선박에 주입된 뒤 한국 영해에 방류된 평형수는 128만t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박 평형수는 선박이 짐을 내리거나 실을 때 균형을 잡기 위해 탱크에 주입하거나 빼는 물을 말한다. 후쿠시마 인근 해역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도쿄전력이 운영하던 후쿠시마 원전이 멈추면서 바다로 오염수가 유입되면서 심각한 해양오염이 발생했다.

 

선박 평형수의 방사능 관리가 해수부 주관으로 결정된 것은 품목을 담당하는 주관 부처가 있는 경우 방사능 측정도 주관 부처가 담당하게 하는 기존 원칙을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 경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석탄재의 경우 환경부, 수입 통관에는 관세청이 방사능 측정을 담당하고 있다.

 

서진희 해수부 해사산업기술과장은 “4일 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에서 회의를 거쳐 해수부가 주관하고 원안위가 돕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후쿠시마 근해에서 한국으로 오는 선박이 1년에 2~3척 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배순덕 원안위 방재환경과장은 “선박평형수 관리법이 해수부에 있으므로 해수부가 평형수 방사능 관리를 담당하고 원안위는 도움이 필요하면 적극 돕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