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열흘새 하늘 두번 뚫린 한빛 원전…범인 '오리무중', 대응시스템 이제서 개발중

통합검색

열흘새 하늘 두번 뚫린 한빛 원전…범인 '오리무중', 대응시스템 이제서 개발중

2019.09.11 14:41
전남 영광군 홍농읍 계마리에 위치한 한빛 원자력발전소. 연합뉴스
전남 영광군 홍농읍 계마리에 위치한 한빛 원자력발전소. 연합뉴스

전남 영광군 소재 한빛 원전 인근 상공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드론이 비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관계 당국은 드론 조종자를 찾기 위한 수사에 나섰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항공기 및 드론의 비행이 전면 금지된 1급 국가보안시설인 원전 인근 드론 비행을 감시하기 위한 시스템 구축과 효율적인 대응방안을 고심중이다. 

 

11일 원안위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쯤 한빛 원전 상공에서 드론이 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29일에도 한빛 원전 상공을 비행중인 드론이 목격된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법상 한빛 원전 등 원전 주변 3.6km 내는 비행금지구역, 반경 18km 내는 비행제한구역이다. 

 

드론이나 항공기 비행이 금지되거나 제한된 원전 인근에서 드론이 출몰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에도 원전 인근 드론 비행 사례가 드러나기도 했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지난 8월 초에소 부산 기장군 고리원전 일대에 정체를 알 수 없는 드론 추정 비행체가 잇따라 모습을 드러내 경찰과 관계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1급 국가보안시설인 원전 인근에 드론이 자주 출몰하는 이유는 드론 관련 기술의 발전 때문이다. 크기가 작아지고 비행 가능 거리가 늘어나는 등 드론의 기술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이에 반해 불법 드론 감시 및 대응 시스템은 구축이 더딘 상황이다. 

 

현재까지 드론을 날린 이가 누구인지는 드러나지 않았다. 원안위 관계자는 "드론 주인을 잡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하지만 사실상 현 원전내 대응시스템으로는 원격에서 드론을 날린 주인을 찾는데는 한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원안위 관계자는 “드론의 발전 속도에 감시 대응 시스템 개발 속도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현재 원안위는 감시 및 대응 체계 시스템을 개발중이며 최선을 다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