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집에서도 전기자극 치료···초기 알츠하이머 치매 완화에 도움

통합검색

집에서도 전기자극 치료···초기 알츠하이머 치매 완화에 도움

2019.09.16 16:05
ㅁ
경두개직류자극 치료를 받는 모습. 인천성모병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초기 알츠하이머 치매 증상을 집에서도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알츠하이머 치매 초기 환자가 집에서 전기자극 치료를 꾸준히 할 경우 뇌에서 포도당 대사가 증가하고 인지기능과 언어기능이 향상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16일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전체 치매 중 약 74.5%를 차지한다. 뇌세포 안팎에 비정상적인 단백질이 쌓이면서 인지능력과 기억력 등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2018년 기준 75만 명에 이른다. 안타깝게도 알츠하이머 치매를 완치할 수 있는 치료제는 아직 없다. 다만 초기에 발견하면 증상을 완화시키고 병이 심화하는 속도를 늦출 수 있다.

 

정용안 뇌과학중개연구소장(핵의학과 교수)과 송인욱 신경과 교수팀은 알츠하이머 치매 초기로 진단받은 환자 18명을 대상으로 치매 증상 완화를 위한 치료방법인 '경두개직류자극'이 얼마나 효과적인지 실험했다. 이 치료법은 양극과 음극 패치를 이마에서 배외측전전두피질에 해당하는 부위 좌우에 붙인 다음 30분간 2mA의 미세한 전기자극을 준다.

 

연구팀은 참가자 중 11명은 병원에서뿐 아니라 집에서도 보호자의 도움을 받아 6개월간 매일 30분씩 경두개직류자극 치료를 받게 하고, 나머지 7명은 허위자극을 받게 했다. 그리고 양전자 단층촬용(PET-CT)로 뇌 포도당 대사율을 측정하고 간이정신상태검사로 전반적인 인지기능, 보스턴 이름대기 검사로 언어기능을 측정했다. 이외에도 임상치매척도와 다양한 전두엽기능검사, 시공간기능검사를 받게 했다.

 

그 결과 경두개직류자극을 꾸준히 받은 환자들은 전반적인 인지기능이 20.1에서 21.2로, 언어기능이 28.3에서 32.0으로 증가했다. 또한 PET-CT 결과에서도 인지와 기억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좌측 측두엽에서 뇌 포도당 대사가 치료 전보다 활발하게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연구를 이끈 정용안 소장은 “병원에서뿐 아니라 보호자의 도움을 받아 집에서도 꾸준히 경두개직류자극을 받는다면 치매 초기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함께 연구한 송인욱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비침습적인 방법으로도 충분히 치매를 치료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향후 대규모 연구를 통해 경두개직류자극치료의 가능성을 더욱 명확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브레인 스티뮬레이션' 9~10월호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