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글로벌 완성차 10개사, 서울서 자율주행 통신 국제표준 논의

통합검색

글로벌 완성차 10개사, 서울서 자율주행 통신 국제표준 논의

2019.09.26 08:49

글로벌 완성차 10개사, 서울서 자율주행 통신 국제표준 논의

 

현대차와 벤츠, 포드, 도요타 등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 10개사가 26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자율주행차 내부통신에 관한 국제표준화를 논의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차량데이터통신 기술위원회 총회를 연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선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센서가 인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차량 내에서 통신·처리하는 방식을 통일하기 위한 국제표준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의 현대차를 비롯해 독일의 다임러·BMW·아우디·폭스바겐, 일본의 도요타·혼다, 프랑스의 르노, 미국의 포드, 스웨덴의 볼보 등 글로벌 완성차업체 10곳이 참여한다.

 

최근 자율주행차 성능이 향상됨에 따라 센서, 전자제어장치(ECU) 등 전기전자 모듈의 탑재가 늘고 있으며, 센서에서 실시간으로 수집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위한 차량내 통신기능의 중요성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자율주행차 (PG)
 

/연합뉴스

태그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