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립환경과학원 "접경지역 하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안돼"

통합검색

국립환경과학원 "접경지역 하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안돼"

2019.09.27 14:28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북한 접경지역을 따라 흐르는 하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검출되지 않았다고 27일 밝혔다. 환경부 제공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북한 접경지역을 따라 흐르는 하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검출되지 않았다고 27일 밝혔다. 환경부 제공

치사율 최대 100%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농가가 발병 10일만에 9곳으로 늘었다.  유입 경로가 여전히 오리무중인 가운데 북한 접경지역을 따라 흐르는 임진강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달 23일부터 26일까지 포천, 연천, 파주, 김포를 가로질러 흐르는 한탄강 6곳과 임진강 11곳, 한강하구 3곳 등 20곳 지점에서 하천수를 채취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분석한 결과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돼지에게 걸릴 시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7일 파주 농가에서 첫 확진 판정이 나며 한국에 상륙했다. 유입 경로 등을 놓고 정부가 역학 조사에 나섰으나 아직 유입 경로가 파악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지난 5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발한 이후 방역에 실패했다는 추정을 근거로 북한에 인접한 하천에 오염수가 섞여 들어온 것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채취지점에서 채취한 물 중 100㎖에서 유기물을 100배로 농축해 모으고 농축액을 국제동물보건기구(OIE)에서 권장하는 유전자 분석방법을 통해 분석했다. 그 결과 20곳 모두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접경지역 농장의 의심신고가 계속되고 있어 이달 30일부터 강화지역 3곳을 포함해 2차 수질조사를 하고, 집중호우 등으로 하천 수량이 급격히 불어나는 경우엔 추가 조사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러스를 옮기는 또 다른 매개체인 야생멧돼지에서도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달 26일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지난해 8월부터 이달 25일까지 전국 야생멧돼지 1094마리를 검사한 결과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