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포스텍, GIST AI 대학원 추가 선정...내년 봄 운영 시작

통합검색

포스텍, GIST AI 대학원 추가 선정...내년 봄 운영 시작

2019.09.29 12:00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포스텍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2기 AI대학원 설립대학으로 29일 선정됐다. GIST, 포스텍 제공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포스텍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2기 AI대학원 설립대학으로 29일 선정됐다. GIST, 포스텍 제공

광주과학기술원(GIST)과 포스텍이 정부가 인공지능(AI) 분야 전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대학 내 설립을 지원하는 ‘AI대학원’에 선정됐다. 두 학교는 올해 전임교원 및 신입생 선발 등 준비 과정을 거쳐 내년 봄 개원하게 된다. 이로써 올 가을 운영을 시작한 1기 AI 대학원 세 곳과 함께, 내년 봄부터는 총 다섯 곳의 AI 대학원에서 AI 전문 인재를 양성할 수 있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의 AI 대학원 2기 선정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AI대학원은 AI 핵심지식과 역량을 갖춘 석박사급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정부 지원으로 개설되는 대학원이다. 첫 해 준비 지원금 10억 원을 지원하고 이후 4년 동안 연 20억 원을 지원해 5년간 총 90억 원을 지원한다. 향후 평가를 통해 최대 5년간 연 2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해 지원 금액은 10년간 최대 190억 원에 이른다. 올해 초 1기 AI 대학원 설립 대학으로 KAIST와 고려대, 성균관대 등 세 곳을 선정해 9월부터 학기가 시작됐다. 이번에 과기정통부는 추가경정예산을 확보해 2개 대학을 추가로 모집,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 가운데 GIST는 5년 과정의 석박사통합과정 중심으로 운영되는 게 특징이다. 산업밀착형 AI 인재 양성을 목표로 실증데이터와 인프라에 기반한 AI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를 3년간 학습하고, 마지막 2년 동안은 기술 실증과 창업을 위한 현장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교원은 8명 확충된 상태로, 2023년까지 12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구글 등 기업과 카네기멜론 등 해외 대학,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등 연구기관과 교육협력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포스텍은 바이오신약과 에너지, 로보틱스 등 9대 분야를 통해 융합 연구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포스코-지곡 벤처벨리와 포스텍정보통신연구소에 창업을 지원할 뜻도 밝혔다. 미국 카네기멜론, 스탠포드 등 대학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기업과 공동연구 및 인턴십을 진행한다. 현재 11명의 전임 교원을 확보한 상태로, 2023년까지 전임교원을 26명으로 확충할 계획을 제시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AI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전문인력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며 “정부도 최고급 AI 인재 육성을 위해 AI 관련 대학원 프로그램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I 대학원은 AI 기초, 핵심이론 및 심화, 응용연구, 최신기술 특론 등 AI 특화 커리큘럼을 제공해야 한다. 또 7명 이상의 전임 교원을 확보해야 한다. 국내외 기업 및 연구소와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해외 대학과 학술 교류 및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