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노년층 정신건강 심각…우울증 환자 10명중 4명은 60세 이상

통합검색

노년층 정신건강 심각…우울증 환자 10명중 4명은 60세 이상

2019.10.02 10:54

윤소하 의원 "정신건강 문제, 국가 차원 예방대책·치료방안 마련해야"

 

노인 우울증
 

노인의 정신건강 질환이 급격히 증가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정의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노년층의 정신건강 관련 질환이 2010년 이후 가파르게 늘고 있다.

 

2010년과 비교해 2018년 정신건강 질환의 연령별 증가율을 살펴보면, 우울증(F32)의 경우 10~19세 68.5%, 20~29세 106.3%, 70~79세 59.4%, 80세 이상 176.5% 등으로 나타났다.

 

2018년 전체 우울증 환자(68만4천690명) 중에서 60세 이상은 40.2%(27만5천684명)였다.

 

같은 기간 연령별 재발성 우울장애(F33) 증가율은 10~19세 52.0%, 20~29세 75.1%, 70~79세 23.6%, 80세 이상 127% 등을 보였다. 반면 40~49세 -9.9%, 50~59세 -4.9%로 감소했다.

 

2018년 재발성 우울장애 환자(8만2천269명)에서 60세 이상은 4만1천534명으로 전체의 50%가 넘었다.

 

공포성 불안장애(F40)는 같은 기간 50~59세 증가율이 74.5%로 가장 높았고, 80세 이상 66.2%, 60~69세 54.7%, 20~29세 52.8% 등이었다.

 

기타 불안장애(F41)의 연령별 증가율은 같은 기간 10~19세 66.4%, 20~29세 122.5%, 70~79세 56.6%, 80세 이상 152.1% 등이었다. 2018년 전체 환자(65만3천880명) 중에서 60세 이상은 26만8천176명(41%)이었다.

 

식사 장애(F50)는 같은 기간 60세 이상 노인층의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60~69세 69.6%, 70~79세 136.3%, 80세 이상 507.4%에 달했다. 다른 연령층은 줄어들거나 소폭 상승했는데, 고연령층만 급증했다.

 

강박 장애(F42)는 같은 기간 20~29세 46.7%, 60~69세 49.4%, 80세 이상 93.3% 등 증가율을 나타냈다.

 

심한 스트레스에 대한 반응 및 적응 장애(F43)의 경우 같은 기간 20~29세 45.5%, 60~69세 52.2%, 70~79세 58.1%, 80세 이상 138.2% 증가율을 보였다.

 

비기질성 수면장애(F51)도 같은 기간 50~59세 75.98%, 60~69세 88.7%, 70~79세 73.7%, 80세 이상 132.9% 등으로 50세 이상부터 증가율이 가팔랐다.

 

윤 의원은 "정신건강 문제를 단순 우울·불안 증세로 취급하기보다 국가 차원의 예방대책과 치료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특히 청년과 노년층 문제가 뚜렷이 드러난 만큼 그에 맞는 대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20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