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나노입자로 연결된 면역세포, 면역력 2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3년 12월 04일 18:00 프린트하기

수지상세포와 T림프구 사이에 4마이크로미터 나노다리를 놓으니 면역력이 2배 더 강해졌다. - 강원대 제공
수지상세포(하늘색)와 T림프구(붉은색) 사이에 '나노다리(노란색·연두색 막대)를 놓으니 면역력이 2배 더 강해졌다. - 강원대 제공

  계절독감이 유행하는 춥고 건조한 계절, 독감으로 고생하지 않으려면 튼튼한 면역력이 필요하다. 면역반응을 끌어올리는 연구가 이뤄졌지만 부작용을 피할 수는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연구진이 부작용 없이도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 


  강원대 생물의소재공학과 유혁상 교수팀은 면역세포 사이에 나노입자로 된 다리를 놓아 면역력을 2배 이상 강화시키는 방법을 고안했다. 연구 결과는 화학분야 국제학술지 ‘ACS 나노’에 11월 26일 발표했다.


  나노입자를 이용해 면역능력을 높이는 연구 중 대표적인 게 면역항원보강제다. 이 방법은 구형 나노입자에 항원(면역세포가 인식하는 체외 물질)을 고정시켜 면역세포에 전달해 강력한 면역반응을 끌어내는 것. 그러나 알루미늄이나 마그네슘 나노입자를 이용한 기존 면역항원보강제는 염증이 일어나는 부작용이 있었다.


  유 교수 연구팀은 병원균 침입시 가장 먼저 대응하는 수지상세포와 항체를 만들도록 지시를 하는 T림프구를 금과 니켈로 된 나노입자로 연결해 면역반응을 강화시키는 데 성공했다. 4 마이크로미터(100만 분의 1m) 길이의 ‘나노다리’로 면역세포를 연결하자 ‘사이토카인’의 분비량이 약 2배 이상 늘어났다. 사이토카인이란 체내 면역반응을 이끌어내기 위해 면역세포가 분비하는 신호전달물질로, 사이토카인 분비량이 늘어나면 면역반응이 활발해진다.


  유 교수는 “기존 항원보강제를 쓰지 않고도 면역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며, “실용화 연구에 앞서 실험실에서 뿐만 아니라 실제 체내에서도 효과가 있는지, 안전성 문제는 없는지를 확인하는 연구가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우상 기자

idol@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3년 12월 04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