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우황청심원, 스트레스성 뇌 손상 막는다고?

통합검색

우황청심원, 스트레스성 뇌 손상 막는다고?

2013.12.05 18:00

동아일보 DB 제공
동아일보 DB 제공

  떨리는 가슴을 진정시킬 때 흔히 먹는 우황청심원이 만성스트레스로 인한 뇌손상을 예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학부생 연구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선정된 대전대팀이 우황청심원의 만성스트레스성 뇌손상 예방 효과를 과학적으로 밝혔다고 5일 발표했다.

 

  우황청심원은 ‘동의보감’에 수록된 처방으로 중풍이나 정서불안정 등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스트레스에 대한 효과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생쥐에게 2주일 동안 매일 우황청심원을 먹인 뒤 5시간씩 움직이지 못하게 하는 스트레스를 줬다. 그 결과 우황청심원을 먹인 쥐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코스테론’의 분비가 약 86.9%, 아드레날린은 약 75.2%가 줄었다.

 

  또 스트레스성 활성산소 때문에 발생하는 뇌 조직의 지질 손상과 단백질 손상을 각각 약 55.6%, 60.4%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습과 기억 등을 담당하는 뇌 조직인 ‘해마’를 관찰한 결과, 우황청심원을 먹이지 않고 스트레스를 받은 쥐는 해마의 신경세포가 억제됐지만, 우황청심원을 먹인 쥐는 억제됐던 신경세포가 정상에 가깝게 회복됐다.

 

  연구진은 뇌 조직의 산화적 손상이 뇌의 노화, 만성피로증후군, 우울증 등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추가 연구를 통해 퇴행성 뇌질환을 치료하는 후보물질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대전대 한의학과 손창규 교수의 지도 속에 장순우, 이원융 학생이 주도했으며, 연구결과는 미국에서 발행하는 보완대체의학분야 전문지 ‘민간요법저널’ 12월호에 실렸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9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