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갱년기 여성 건강 증진 가능한 프로바이오틱스 나왔다

통합검색

갱년기 여성 건강 증진 가능한 프로바이오틱스 나왔다

2019.10.09 12:00
 

국내 연구팀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갱년기 여성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증받았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충분한 양을 섭취했을 때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으로, 국내에서 프로바이오틱스가 갱년기 여성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증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식품연구원은 김윤태 식품기능연구본부 책임연구원팀이 개발한 건강기능식품원료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루스 YT1’이 프로바이오틱스 최초로 갱년기 여성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식약처 개별인정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개별인정은 국내 유통 가능한 건강기능식품 정보를 고시한 ‘건강기능식품 공전’에 나와 있지 않은 원로료 영업자가 원료의 안전성과 기능성 등을 자료로 제출해 식약처로부터 개별 인정 받은 경우다. 


김 책임연구원팀은 갱년기 여성들의 폐경 및 폐경전후장애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장내미생물 사이의 관계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YT1을 개발했다. 실험 결과 YT1을 투여한 사람은 골밀도가 증가하고 통증 민감도가 떨어져 통증을 덜 느끼며, 우울증과 비슷한 행동이 줄어들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안면홍조와 신경과민, 근관절통 등도 줄어들었다. 반면 삶의 질 평가 점수는 크게 높아졌다. 


연구팀은 YT1이 갱년기 증상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최초의 균 원료라고 보고 2017년 국내 기업 휴온스에 기술이전하는 한편 공동산업화 연구를 하고 있다. 


김윤숙 식품연 식품기능연구본부장은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중년 여성의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갱년기 증상 완화에 탁월한 프로바이오틱스 YT1이 여성 갱년기 관련 시장에서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