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과기정통부, ‘미래전략 2045’ 수립에 지역 목소리 듣는다

통합검색

과기정통부, ‘미래전략 2045’ 수립에 지역 목소리 듣는다

2019.10.13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말 수립 목표인 ‘과학기술혁신 미래전략 2045(가칭)’에 대한 지역 전문가와 국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대전, 광주, 부산에서 순차적으로 지역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4월 12일 ‘2045 미래전략위원회’를 출범하고 국가 과학기술혁신 경쟁력 확보를 위해 ‘미래전략 2045’ 수립에 착수했다. 미래전략 2045는 미래 사회변화를 예측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과학기술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전략으로 선도형 과학기술 확보 전략과 혁신생태계 활성화 전략으로 구성된다. 

 

2045 미래전략위원회는 현재까지 총 5차례 열려 ‘미래전략 2045’의 전체적인 방향성을 검토하고 각 전문 분야에 대한 폭넓은 자문을 진행했다. 과학기술과 혁신생태계라는 2개의 실무 분과위원회로 꾸준히 운영됐다. 

 

이번 지역별 토론회는 15일 대전 기초과학연구원 과학문화센터 강당, 17일 광주 국립광주과학관 상상홀, 22일 부산 국립부산과학관 대회의실에서 잇따라 열린다. 현재까지 수립한 미래전략 2045에 대한 발표와 6~7인으로 구성될 전문가 패널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류광준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책국장은 “급격히 변화하는 미래 트렌드에 대응해 국가 전체의 장기 전략을 수립하는 데 있어서 지역은 연구개발과 과학기술 생태계의 한 축으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역 과학기술인과 국민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