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국내 연구진, 면역항암제 치료 효율 높이는 약물전달체 개발

통합검색

국내 연구진, 면역항암제 치료 효율 높이는 약물전달체 개발

2019.10.13 12:00
임용택 성균관대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임용택 성균관대 교수. 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진이 3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는 면역항암제의 치료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임용택 성균관대 교수 연구팀은 화학항암제와 면역제어물질을 탑재한 생체이식형 전달체를 제작하고 생쥐 실험 모델에서 항암 효율 향상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종양 부위에만 필요한 만큼 항암제를 전달하는 것과 병행해 면역활성화를 유도할 이식형 약물전달체를 제안한 것이다. 

 

인체의 면역세포를 활성화해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항암제는 화학항암제와 표적항암제에 이어 등장한 3세대 항암제다. 그러나 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면역세포와 암 성장과 전이를 촉진하는 면역세포가 종양 주변에 공존한다. 이 때문에 면역관문억제제와 같은 면역항암제가 일부 암 또는 환자에서만 효과를 보이는 한계가 있다. 면역제어물질과 면역항암제를 병행해 이를 해결하려는 연구가 활발하다. 

 

연구진은 히알루론산 등 생체적합성 소재로 지름 5~10mm 크기의 디스크 형태(알약 모양)의 전달체를 제작했다. 여기에 화학항암제 독소루비신과 면역제어물질을 담아 암세포 주변 다양한 세포와 세포외기질, 신호전달물질 등 복잡한 구조인 종양미세환경에 이식해 면역관문억제제의 효과 향상을 시도했다.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하지 않던 유방암과 자궁경부암 생쥐 모델에서 화학항암제와 면역제어물질이 들어있는 전달체를 이식한 결과 암세포 성장이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이 실험은 종양 제거 수술 후 재발이나 전이에도 영향을 미쳤다. 전달체가 이식된 생쥐는 55일 이후에도 7마리가 생존했는데 약물을 투여하지 않거나 면역항암제만 투여한 생쥐는 한 달 가량 뒤 모두 사망했다. 

 

연구팀은 “면역제어물질이 암세포 존재를 인지하는 능력을 가진 세포와 암세포를 살상하는 능력을 가진 면역세포 T세포를 종양세포 주위에 집결시키는 한편 면역억제인자를 제거해 면역항암제가 최적의 효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 것”이라며 향후 환자 맞춤형 약물을 탑재할 수 있는 항암면역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 9월 6일자에 게재됐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