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조 전 장관 딸 이름 들어간 KIST 조형물, 삭제기준 마련 전수조사할 것"

통합검색

"조 전 장관 딸 이름 들어간 KIST 조형물, 삭제기준 마련 전수조사할 것"

2019.10.18 13:59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이  KIST 조형물과 관련해 삭제 기준을 만들고 2만6077명을 전수조사할 계획을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이 KIST 조형물과 관련해 삭제 기준을 만들고 2만6077명을 전수조사할 계획을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가 L3연구동 조형물에 새겨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이름을 삭제할 기준 마련에 나섰다. 한국연구재단이 미성년자가 공동저자로 들어간 논문에 대한 재조사를 시사했다.

 

이병권 KIST원장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조씨를 삭제할 기준을 마련하고 조 씨처럼 문제가 되는 인물을 찾기 위해 조형물에 새겨진 2만6077명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달 11일 과기정통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 국정감사에서 KIST 조형물과 관련한 야당의원들의 공세가 벌어졌다. KIST 조형물에 들어있는 조 전 장관 딸의 이름을 빼라며 이병권 KIST 원장을 압박했다. 당시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미 확인된 허위사실만으로도 조 장관 딸의 이름을 조형물에서 빼야한다”고 주장했고, 김경진 무소속 의원은 “3일 혹은 5일간 스쳐간 인턴이고 증명서도 허위인데 그런 사람 이름이 조형물에 있는 게 부끄럽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이 원장은 “조형물에 대해 삭제 기준을 만들고 2만6077명을 전수조사해 대상자는 삭제하도록 하는 계획을 제출했다”고 했다. 앞서이달 16일에는 조 전 장관의 딸에게 허위 인턴 증명서를 발급한 이광렬 KIST 기술정책연구소장이 본인의 의사를 이 원장이 인정하는 방식으로 보직에서 해임됐다.

 

이날 종합국감에서는 교육부가 조사한 미성년자 논문 조사결과에 대한 연구재단의 향후 추진 방향도 공개됐다. 노정혜 연구재단 이사장은 이날 국감에 참석해 "최근 교육부가 발표한 미성년 공저자 논문 및 부실학회 관련 15개 대학 감사 결과와 관련해 미성년자가 공동저자로 들어간 논문들에 대한 재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미성년자가 논문의 공저자로 부당하게 이름을 올린 사례 245건이 추가로 확인돼 현재까지 총 794건이 부정행위가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전 장관의 딸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할 때 표창장과 인턴 증명이 위조됐으므로 입학 취소가 마땅하다”며 “이에 대한 후속조치를 제출해달라”고 요청하자 노 이사장은 “미성년자가 공저자로 들어간 사례에 대해 재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5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